>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비디디' 곽보성 "미드보단 팀 전체를 봐...스카웃-지에지에 호흡 주의할 것"

이한빛2021-10-31 14:50

'비디디' 곽보성이 '스카웃' 이예찬보단 EDG 팀 전체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4강 2경기가 젠지와 에드워드 게이밍(EDG)의 대결로 치러진다. 젠지가 승리한다면 앞선 4강 1경기에서 T1을 꺾고 올라온 담원 기아와 LCK 결승 내전을 만들 수 있다. 

젠지는 8강 C9전에서 '비디디' 곽보성의 활약으로 3:0 승리를 거뒀고, '룰러' 박재혁의 경기력이 다시 상승세에 올랐다는 희소식도 확인할 수 있었다. 경기 후 서면 인터뷰에 나선 곽보성은 "선수 생활하면서 처음으로 롤드컵 4강 진출을 해서 정말 기분이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퍽즈'와의 맞대결에 대해 "경기 전 C9 경기를 모두 봤는데 굉장히 뻔한 플레이를 한다고 생각했다. 미드 위주로 플레이하는 팀이라고 생각했고, 정글-서포트 개입이 많을 것 같았다. 실제로 붙어보니 위협적인 부분은 딱히 없었다"며 자신 넘치는 모습이었다.

세트 스코어는 3:0이었지만 과정이 쉬웠던 것은 아니었다.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의 활약으로 1, 3세트에선 젠지가 위기를 맞기도 했던 것. 곽보성은 "1세트는 상대가 수성이 좋은 챔피언이 있었다. 유리한 상황에서 잘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에 대해 중점적으로 이야기했다. 3세트는 마지막 세트여서 초반에 사고가 났던 부분들만 피드백했다"고 전했다. 데스로 시작했던 3세트에 대해서도 "우리 실수라 상대가 들어올 수 있는 부분을 생각하지 못했다. 기회는 충분히 있었기에 조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을 하고 있으며, 지금이 게임을 크게 보는 데에 있어서 가장 잘 보인다"고 자신의 퍼포먼스를 평가한 곽보성은 4강에서 EDG의 미드 '스카웃' 이예찬을 상대하게 된다. EDG가 더 집중했기에 8강에서 승리한 것 같다는 코멘트를 남긴 곽보성은 "해외 팀을 상대할 때는 미드보단 팀을 전체적으로 보고 있다. 이예찬과 '지에지에' 호흡이 좋아 잘 준비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