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결승 진출 담원 “누가 올라오든 결승전 자신 있다!”

김형근2021-10-31 10:50

힘든 4강 대결을 승리로 마무리한 담원 기아(이하 담원)의 선수 및 코칭스태프들이 4강전의 소감과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담원은 30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 1경기에서 T1에 풀 세트 접전 끝 승리하며 결승전에 선착했다. 첫 세트를 가볍게 챙긴 후 상대의 깜짝 카드에 2세트와 3세트를 내줬지만, 4세트 다시 강함을 뽐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고 5세트에서도 경기를 지배하며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다음은 담원 선수 및 코칭스태프들 과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모든 경기가 끝난 뒤 ‘고스트’ 장용준이 눈물을 보이는 듯한 장면이 화면에 나왔다. 당시 어떤 심정이었나?
‘고스트’ 장용준: 이 다섯 명으로 참여하는 마지막 대회인데 오늘 졌다면 아쉬웠겠지만 이겨서 너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쇼메이커’ 허수는 퇴장하며 방송 카메라 향해 독특한 포즈를 취했는데?
‘쇼메이커’ 허수: 승리의 기쁨을 표현한 것은 맞는데, 당시에 카메라맨이 저를 불러서 바로 다가가서 포즈를 취하게 됐다.

‘칸’ 김동하는 이번 대회가 마지막 월드 챔피언십 도전인데 경기가 수세에 몰렸을 때 기분이 어땠나?
‘칸’ 김동하: 세계 대회에서 막연히 즐긴다는 사람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일 것이다. 겉으로는 침착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연기를 했지만 사실은 부담이 많이 됐고 너무 무서웠다.

5세트에서 아펠리오스 풀어주고 직스를 가져오는 등 밴픽 패턴에 변화를 보였다. 이러한 전략은 언제부터 준비되어 있었나?
김정균 감독: 연습할 때 다양한 픽을 준비했고 경기 흐름을 보면서 다른 방향으로 밴픽을 하자고 이야기하면서 나오게 된 것 같다.

5세트 막판 강타 싸움으로 전환됐는데 ‘캐니언’ 김건부의 당시 심정은? 승리를 자신했나?
‘캐니언’ 김건부: 포킹 조합이라 상대를 밀어내고 장로 드래곤을 편하게 먹고 싶었는데 상대가 빈틈을 파고들어 강타 싸움을 빠르게 준비했다. 탈론 대 신짜오면 탈론이 조금 더 유리하다고 생각하고 자신있게 강타 싸움에 임해 이긴 것 같다.

‘베릴’ 조건희가 마오카이를 꺼낸 것이 눈에 띄었는데 선택의 이유와 장점은? 그리고 강철어깨보호대 아이템을 선택한 이유는?
‘베릴’ 조건희: 마오카이의 장점은 후반에 안정적인 챔피언이라는 것이며, 강철어깨보호대는 마오카이의 기본 공속이 빠르기 때문에 선택했다.

이번 대회가 LCK 팀들의 세계 최강 미드 결정전이라는 이야기와 함께 ‘쇼메이커’ 허수가 세계 최고 미드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스스로의 위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쇼메이커’ 허수: 대회가 끝난 것이 아니기에 세계 최고 미드는 아직 좀 이른 것 같다. 하지만 결승전에 올라서 그런 평가를 받는 다는 것은 기쁜 일이다.

개인 월드 챔피언십 4회 우승을 눈앞에 둔 소감은?
김정균 감독: 개인 4회 우승보다도 담원의 연속 우승이 더 중요하다. 결승전에서 꼭 승리해서 2회 우승을 이루고 싶다는 생각이다.

결승전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칸’ 김동하의 소감은? 그리고 결승전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할 것인가?
‘칸’ 김동하: 긴장돼서 밤에 잠도 잘 못 이룰 정도이지만 좋은 팀원 및 코칭스태프 분들과 함께해서 경기를 보는 시야가 달라졌다. 이러한 이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주변 분들께 감사드리며, 우승하기 위해 “어떻게 하면 이 게임을 잘해서 상대와 격차를 벌려 이길 수 있을지”에 대해 접근하는 형태로 연습을 할 것 같다.

‘페이커’와의 대결이 기대를 모았는데 ‘쇼메이커’ 허수가 생각하는 오늘 경기 평가는? 그리고 T1은 이전과 얼마나 달라졌나?
‘쇼메이커’ 허수: 서로 굉장히 재미있는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T1은 다양한 픽들을 준비해 왔고, LCK 때보다 더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쇼메이커’ 허수는 오늘 경기의 자신의 경기력에 만족하나? 그리고 상대가 깜짝 카드를 꺼냈을 때 어떻게 대처했나?
‘쇼메이커’ 허수: 오늘 경기력은 무난했다. 그리고 깜짝 카드에는 놀라기는 했지만, 경기를 진행하면서 운영을 통해 대처는 어느 정도 됐던 것 같다.

내일 4강 2경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예상하고 있나?
김정균 감독: 정말로 두 팀 모두 잘한다고 생각하며 컨디션에 따라서 달라질 것 같다. 내일 경기는 누가 이기든 5세트까지 가서 다양한 픽을 저희에게 보여줬으면 좋겠다.

‘캐니언’ 김건부는 오늘 경기에서의 자신의 경기력을 어떻게 평가하나? 상대했던 ‘오너’ 문현준에 대한 생각은?
‘캐니언’ 김건부: 교전 때 나왔던 몇 번의 실수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경기가 깔끔하게 진행됐다. 문현준 선수 역시 교전을 잘하고 이길 줄 아는 선수라 힘들었다.

결승전에서 승리해 연속 우승을 달성할 자신이 있나?
김정균 감독: 자신감은 넘치는데 자신이 있다고 말하면 결과가 좋지 않았던 적이 많았다. 그래도 선수와 코칭스태프 모두 잘해주고 있어서 이번에는 어느 팀이 올라오든 자신있다고 말하고 싶다.

이전 경기까지 전승을 거뒀던 것과 달리 4강전에서 많은 세트를 치렀는데, 이것이 결승전 대비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김정균 감독: 오늘 경기로 부족한 부분을 찾을 수 있어서 결승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커뮤니티에서는 이번 4강전을 ‘세기의 대결’이라 부르고 있다. T1 상대하면서 부담을 어떻게 이겨냈나?
김정균 감독: 저만의 생각일 수 있지만 어느 팀을 만나든 부담이 되는 것은 마찬가지라 생각한다. T1이라 더 부담을 받은 것은 아닐 것이다.

'페이커' 이상혁과 3번의 챔피언십 우승 달성했는데 오늘은 상대편으로 만나 승리하고 결승으로 향했다. 이러한 서사나 라이벌 관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김정균 감독: 선수 캐리어와 코칭스태프 커리어는 비교할 수 없다고 생각하며, 선수 커리어가 더 뛰어나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부분보다는 담원이 월드 챔피언십 2회 우승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그쪽만 생각하고 있다. 다시 한 번 이야기하지만 선수와 코칭스태프의 커리어는 완전히 다르며 선수 쪽이 훨씬 어렵다고 생각한다.

‘쇼메이커’ 허수는 2021년이 시작됐을 때 새로운 코치 및 선수들과 함께 하며 올해도 성공적인 한 해를 보낼 것이라 예상했나?
‘쇼메이커’ 허수: 그렇다, 예상했던 일이다.

4세트까지 진이 중요한 픽이었다. 이번 경기에서 진이 부각된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고스트’ 장용준: 저도 진을 잘 다루지만 ‘구마유시’ 이민형 선수도 숙련도가 뛰어났다. 그리고 챔피언에 맞춰서 연계 플레이가 잘 이뤄지며 진이 좋은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

‘페이커’ 이상혁이 인터뷰를 통해 담원의 강점으로 멘탈을 이야기한 적이 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캐니언’ 김건부: 멘탈이 게임에서 중요한 요인이고, 우리 팀이 멘탈이 좋은 것 같기에 이상혁 선수의 말이 맞다고 생각한다.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눈앞에 두고 있는데, 혹시 우승 스킨은 생각해 둔 것이 있나?
‘쇼메이커’ 허수: 질문은 감사하지만 지금 스킨을 생각하는 것은 김칫국을 마시는 일이라 생각한다.

*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