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롤드컵] 담원, 르블랑 앞세워 상대 찍어누르고 마지막 세트로 승부 넘겨

김형근2021-10-31 00:41


벼랑 끝에 몰렸던 담원 기아(이하 담원)가 르블랑을 중심으로 초반부터 상대를 몰아치며 마지막 기회를 잡았다.

31일(한국시간 기준)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월드 챔피언십)’ 4강 1경기에서 담원이 4세트를 승리했다.

블루 사이드를 선택한 담원이 그라가스-키아나-르블랑-진-라칸으로 반격에 나섰으며, 레드 사이드의 T1은 제이스-자르반4세-라이즈-루시안-룰루로 전력을 구성했다.

세트 초반 중앙 지역서 담원의 키아나와 르블랑이 라이즈를 잡으며 첫 킬 포인트를 기록했으나 직후 T1의 자르반4세가 키아나를 쓰러뜨리며 빠르게 되돌려줬다. 담원이 첫 전령을 가져간 뒤 중앙 지역에 3인 집결로 라이즈를 잡았으며 하단 지역서도 루시안을 제거하고 첫 드래곤을 챙겼다.

담원이 중앙 지역에 전령을 소환하며 다시 한 번 라이즈를 쓰러뜨렸으며, T1이 상단과 하단 1차 타워를 철거하자 담원이 하단 지역에 전령을 소환해 1차 타워를 철거한 뒤 2차 타워에 충돌시켰다. 이어 드래곤 2스택을 쌓은 담원이 중앙지역서 상대 공격을 받아치며 3킬을 기록하고 중앙 2차 타워까지 철거했으며 바론 근처에서 르블랑이 라이즈를 솔로킬로 쓰러뜨린 뒤 상단 1차 타워를 파괴했다.

T1이 바론 근처로 이동한 사이 담원이 드래곤 3스택을 쌓은 뒤 중앙지역 전면전서 에이스를 띄우고 바론 버프를 둘렀으며, 상단 2차 타워 철거 후 본진에 진입해 중앙 억제기를 철거했다. 바론 버프와 대지 드래곤의 영혼을 챙긴 담원은 진의 궁극기와 함께 하단지역으로 진입해 억제기를 철거했으며 마지막 교전서 르블랑이 트리플 킬을 기록하며 승부를 최종 세트로 넘겼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