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C9 '퍽즈' "젠지 약하다 생각했는데, 어쩌면 RNG가 최약체였을 수도"

이한빛2021-10-26 14:20

C9의 미드 라이너 '퍽즈'가 많은 변화에도 롤드컵 8강 진출이란 성과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지난 2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 4경기에서 클라우드 나인(C9)은 젠지에게 완패하며 롤드컵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는 날카로운 플레이를 보여줬지만, 결국에 팀을 승리로 이끌지 못했다.

경기 후 진행된 단체 미디어 인터뷰에서 '퍽즈'는 대진 추첨 후 리액션에 대해 "우리가 만날 수 있던 팀들 중 젠지가 가장 약한 팀이었던 것도 사실이라 생각한다. T1과 담원 기아는 강하고, RNG는... 어쩌면 가장 약한 팀일 수도 있었겠다"라며, "좋은 추첨 결과였지만 젠지의 실제 경기력이 굉장히 좋았다. 결국 우리가 완패했고, 젠지가 더 잘하는 팀이라는 건 확실하다. 그럼에도 오늘 경기에 임하기 전엔 꽤 자신있었다. 그게 프로로서 갖춰야 하는 마음가짐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C9는 1, 3세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승리가 가까웠던 순간도 있었다. 그렇기에 C9의 완패가 더 아쉬울 수 밖에 없는 '퍽즈'는 "우리가 1세트를 이겼으면 경기가 다르게 흘러갔을 것이다. 1세트에서 승리했다면 젠지가 직스-야스오 픽에 두려움을 가질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젠지는 우리가 준비한 조합에 대처안을 갖고 있었고, 예상 못한 픽으로 맞섰다. 젠지의 대안책을 상대하기 쉽지 않았다"라며, "3세트도 이겨야 했지만 0:2 상황에서 실수를 하게 된다. 더 보여주고 싶었던 것들이 많았는데 아쉽다"고 전했다.

'퍽즈'는 LEC의 G2 e스포츠에서 오랜 시간 활동하다가 2021 시즌 전 북미 이적이란 도전을 감행했다. '퍽즈'는 "원거리 딜러에서 포지션도 바꿔야했고, LEC에서 LCS도 이적했다. 생활면에서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걸 모두 고려했을 때 꽤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LCS 스프링에서 우승했고, 서머 때 실망스러운 부분도 있었지만 회복하고 롤드컵에 와서 자랑스럽다. 이러한 일들에 감사하다. 지친 상태이기 때문에 휴식을 취하고 올해 배운 것을 토대로 내년에 더 나아가고 싶다"며 차기 시즌을 향한 희망에 대해 이야기했다.

젠지의 정글 '클리드' 김태민은 2019년 롤드컵부터 2년 연속 '퍽즈'가 있던 G2에게 다전제에서 패배했고, 올해가 되어서야 '퍽즈' 소속팀 상대로 첫 다전제 승리를 거뒀다. '퍽즈'는 김태민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씩 웃으며 "행운을 빈다. 잘할 것이라 믿는다. EDG를 잡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