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롤드컵] '비디디' 곽보성 "LEC-LCS, 미드 라인전 신경쓰지 않고 잘하지도 않아"

이한빛2021-10-26 06:00

'비디디' 곽보성이 8강전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젠지는 지난 2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 4경기에서 클라우드 나인(C9)를 꺾고 에드워드 게이밍(EDG)이 기다리는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비디디' 곽보성과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의 맞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이번 경기에서 곽보성은 조이로 맹활약했다.

곽보성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대회 전날 C9 경기를 보면서 잘한다는 생각이 안 들었다. 생각대로 잘 풀렸다"며, "3:0은 예상하지 못했고, 경기를 이길 것 같다고만 생각했다"고 밝혔다. 

젠지는 그룹 스테이지가 끝나고 진행된 8강 대진 추첨식에서 상대로 C9가 뽑히자 환호했다. 환호하는 영상은 SNS와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곽보성은 "남은 팀들 중엔 제일 약한 팀이라 생각했고, 가능한 조추첨 중 가장 좋은 대진이라 환호했다"며, 그룹 스테이지가 끝난 후 "부족한 부분은 이야기하며 발전했다. C9의 경우엔 할 수 있는 플레이를 미드 위주로만 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준비했다"고 경기 전 비하인드를 전했다.

'퍽즈'와의 맞대결은 8강 4경기의 핵심으로 떠올랐고, 티저 영상에서 곽보성이 "공항으로 보내버리겠다. 북미가 여기에 온 건 잘못됐다"는 말로 경기를 둘러싼 열기는 한층 더 가열되었다. 곽보성은 "그런 말을 좋아하진 않지만 티저 영상에 담기면 재밌을 것 같았다"며, "개인적으로 LEC와 LCS 선수들이 미드 라인전 자체를 신경쓰지 않고 잘한다고 생각하지도 않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광마에'라는 별명이 마음에 든다는 곽보성은 "RNG와 EDG의 8강 경기를 제대로 보지 못했지만 난전이었던 것 같다. 우리와 할 때 경기력이 올라올 수 있으니 하던대로 잘 준비하겠다"며, "오늘 했던 것보다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