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칸' 김동하 "열심히 하겠단 말 만큼은 당당하게 할 수 있어"

이한빛2021-10-25 07:30

'칸' 김동하가 8강 소감과 4강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담원 기아가 지난 24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8강 3경기에서 매드 라이언스를 완파하고 4강에 진출했다.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할 것 같다고 밝혔던 '칸' 김동하는 2세트에서 케넨으로 '쇼메이커' 허수의 아지르와 멋진 스킬 연계를 보여주는 등 초반에 말린 상황에도 최선을 다한 플레이를 펼쳤다.

김동하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매드 라이언스가 큰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서구권 팀들은 라인전이 약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준비하면서 부담감은 없었다. 4강 상대가 강팀이다 보니 그에 맞춰 열심히 연습했다"는 소감을 남겼다. 그룹 스테이지부터 8강까지의 준비 기간이 길었음에도 김동하는 "비는 시간이 길었다. 솔로 랭크는 감을 찾는 용도로만 했고, 컨디션 관리를 준비하며 8강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담원 기아는 2세트에서 초반부터 탑 라인 집중 견제를 받으며 불리한 입장에 놓였지만, 침착하게 대응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김동하는 "0킬 3데스로 시작했을 때 많이 불안했다. 하지만 벌어진 일은 벌어진 것이고, 상황에 맞춰 잘 하면 팀원들이 잘해줄 것이라 믿었다. 역전 시나리오도 보였다"며 2세트 비하인드를 밝혔다. 역전 포인트에 대해선 "죽기만 해서 잘 모르겠다. 동생들이 잘 알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게임에 들어가기 전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더 조심하면 할 만 했을텐데 안일했다"며 2세트에 대한 반성의 시간을 가졌던 김동하는 "조합 밸런스도 맞고, 강한 타이밍도 있어서 문제는 없었다. 밴픽에 따른 플레이가 나와야했는데 내가 그대로 하질 못해서 생긴 해프닝"이라고 회상했다.

유쾌하단 이미지의 담원 기아 선수단이지만, 이날 공개된 오프더레코드에선 한타 때 침착하게 브리핑을 하는 모습이 나왔다. 김동하는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할 땐 하는데, 바론에서 역습을 당했을 땐 꼼꼼하게 하지 못했다. 사고가 났을 때 순간 이동을 안 썼다면 경기가 10분은 일찍 끝났을 것"이라고 전했다.

4강 상대인 T1에 대해 "강한 팀을 만나게 됐으니 빡빡하게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는 김동하는 "다른 건 약속드리지 못해도 열심히 하겠다는 말은 당당하게 할 수 있다. 열심히 하겠다"는 당찬 포부와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