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EDG '스카웃' 이예찬 "결승전서 '페이커' 이상혁 만나고 싶다"

이한빛2021-10-24 07:00

'스카웃' 이예찬이 결승에서 '페이커' 이상혁을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 2경기에서 에드워드 게이밍(EDG)이 로얄 네버 기브업(RNG)을 풀세트 혈전 끝에 제압하고 T1에 이어 4강 대열에 합류했다. 이날 경기는 미드 애니의 등장 등 깜짝 카드가 나오기도 했고, 경기의 승패를 결정 짓는 실책이 나오는 등 여러 의미로 화제였다.

EDG의 미드 라이너 '스카웃' 이예찬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가 4강을 처음 올라와서 기분이 엄청 좋다. 과정이 완벽하지 못했지만 이겼기 때문에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같은 LPL 팀을 상대하게 된 점에 대해서는 "우리 입장에선 솔직히 누굴 만나도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RNG를 만나게 되면서 우리가 LPL 팀에 대한 이해도가 더 높으니까 상대하기 쉬울 것이라 예상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결과는 3:2 풀세트 접전이었다. "(경기 전에) 엄청 힘들게 갈 것 같진 않았다"던 이예찬은 "인게임에서 두 팀 모두 실수가 많았다. 예상치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RNG 미드 '크라인'은 깜짝 카드로 애니를 두 차례 사용했다. 이예찬은 "RNG와 스크림을 할 때 '크라인'이 연구하기 위한 애니 픽이 몇 번 나왔어서 예상은 했지만 2세트를 이겨서 괜찮을 것 같았다. 4세트를 패배한 후 까다롭다고 생각해 밴하게 됐다"며, "애니라는 변수를 밴하면 우리가 원하는 그림대로 갈 것 같았고, 5세트는 좀 더 편했다"고 설명했다.

4강에 오른 EDG는 젠지 혹은 클라우드 나인(C9)을 상대하게 된다. 어느 팀과 맞붙게 될 것 같냐는 질문에 이예찬은 "무슨 일이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다.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LPL을 대표하는 마지막 팀이 된 EDG. 이예찬은 "결승에 진출해서 우승이란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가고 싶다. 결승에서 '페이커' 이상혁을 꼭 한 번 더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