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롤드컵] LPL 가능성 이어갈 팀은 하나...RNG-EDG, 4강행 두고 '정면 승부'

이한빛2021-10-23 19:00

내전에서 살아남고 4강에 올라 LPL의 희망을 이어갈 팀은 어느 쪽이 될까.

23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 2경기가 로얄 네버 기브업(RNG)과 에드워드 게이밍(EDG)의 대결로 진행된다. 8강에 오른 LPL 팀은 두 팀 뿐인데, 이 두 팀이 8강에서 LPL 내전으로 만나게 되어버렸다. 즉, 4강부터는 LPL 대표로 한 팀만이 여정을 이어나갈 수 있게 된다.

8강 브래킷에 있는 다른 팀이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하다고 평가 받는 젠지와 북미의 클라우드 나인(C9)이기에 LPL 전체적인 관점에서는 담원 기아와 T1을 피할 수 있는 대진은 결승행 가능성이 높다며 안도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정작 맞붙는 두 팀 입장에선 LPL의 역사를 장식한 전통의 강호 간의 대결을 반기진 않을 것이다.

올해 상대 전적으로는 RNG가 앞선다. RNG는 LPL 정규 시즌과 포스트시즌을 통틀어 3전 전승을 기록했고, 세트 기준으로는 7승 3패로 EDG를 압도했다. 하지만 RNG는 그룹 스테이지 C조 2라운드에서 프나틱-한화생명에게 일격을 당하며 1라운드 3승 0패에서 순식간에 2패를 쌓고 추가로 1위 결정전을 치러야 했을 정도로 흔들렸다. EDG 역시 1라운드를 전승했지만 2라운드에서 T1과 100 씨브즈에게 일격을 맞고 조 2위로 그룹 스테이지를 마감해야 했다.

RNG의 갈라-밍 바텀 듀오와 EDG의 '바이퍼' 박도현-메이코 바텀 듀오는 올해 LPL 시즌 내내 호각이었기에 승부의 키는 상체가 잡고 있다고 봐야 한다. 미드에서 '스카웃' 이예찬은 팀이 전체적으로 흔들릴 때도 제몫을 해내는 등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인 반면, '크라인'은 무리한 플레이로 팀의 패인으로 지적받기도 했다. 하지만 RNG에선 포지션 변경에도 존재감을 뿜어내는 '샤오후'가 버티고 있기에 이번 승부는 쉽사리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팽팽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