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T1 손석희 감독대행 "4강은 8강처럼 하면 이길 것...많이 기대된다"

이한빛2021-10-23 16:00

T1의 코칭 스태프가 4강전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 1경기에서 T1이 한화생명e스포츠를 완파하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단체 매체 인터뷰에 나선 손석희 감독대행과 김지환 코치는 한화생명전 전략과 현 메타에 대한 생각을 나눴다.

손석희 감독대행은 "롤드컵에 와서 여기까지 온 건 당연하다. 우리는 올해 졌던 팀들에게 바로 복수해주는 모습이 있어서 4강이 그런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잘 준비해서 이기도록 하겠다"고 자신감과 함께 다음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내비쳤다.

T1은 이날 8강 경기에서 한화생명이 원하는 픽은 대부분 가져가게 해줬다. '쵸비' 정지훈의 르블랑을 막지 않은 것도 그 중 하나다. 그룹 스테이지부터 1티어 픽을 열어주고 파훼법을 찾는 모습에 김지환 코치는 "OP 챔피언을 열어주는 부분에 대해 선수들과 감독님이 믿어주시고, 나도 열어줘도 잘할 것이라 믿는다. 전략적으로는 일부러 상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항상 OP 챔피언들을 항상 밴할 수 없기 때문에 여러 이유로 살려주며 게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8강으로 넘어오며 메타가 변했다는 부분에 대해선 부정적인 의견이었다. 손석희 감독대행은 "우리는 전부터 이렇게 해왔기 때문에 메타가 달라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디테일을 더 챙기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전했고, 루시안-나미 조합에 대해선 "모든 구도에 대해 알고 있고 그에 따른 준비도 되어있다. 적절한 타이밍에 조합을 꺼내서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실적으로 젠지나 RNG, EDG 중 하나가 결승에 올라올 것 같다"는 손석희 감독대행은 "전력이 많이 앞선다고 생각했기에 어느 정도 오늘의 결과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충실하게 플레이한 선수들과 밴픽을 짜준 코치에게 감사하다. 4강은 8강에서 한 것처럼 자신있게 실수하지 않으면 이길 것이라 생각한다. 많이 기대가 된다"며 휴식기 후 다가올 4강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