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8강서 여정 끝낸 한화생명 "롤드컵 통해 많은 것 배웠다"

이한빛2021-10-23 11:00

한화생명 선수단이 롤드컵 여정을 치른 소감을 전했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지난 22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 1경기에서 T1에게 완패하며 아쉽게 롤드컵 여정에 마침표를 찍어야 했다. 하지만 한화생명이 선발전부터 8강에 이르기까지 보여준 상승세는 차기 시즌을 기대하게끔 만들기에 충분했다.

경기 후 팀 인터뷰에 나선 한화생명 선수단은 "2021 롤드컵에 참가해서 많은 것을 배워갔다"고 입을 모았다. '쵸비' 정지훈은 "다음에 더 보완해서 돌아올 수 있다면 좋겠다"고 밝혔고, 마이클 조던의 승부욕과 열정을 본받고 성장하고 싶다는 '윌러' 김정현은 "좋은 형들과 감독님 덕분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고 롤드컵 소감을 전했다.

'데프트' 김혁규는 "연습과 실전에서의 경기력 차이를 고쳐나가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며, "제일 의미 있던 순간은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에 8강 진출이 힘들 수도 있던 상황에서 2라운드부터 경기력이 올라오면서 RNG를 꺾고 타이 브레이커를 확정지었을 때다. 가장 힘든 때는 오늘 당장 2세트에서 그웬을 잡지 못했던 장면이다. 잡았다면 게임이 많이 달랐을 것 같아 그 장면이 계속 생각난다"고 밝혔다.

'모건' 박기태도 이번 롤드컵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8강 무대에 대해 "잘하는 플레이를 보여드리지 못해 많이 아쉽다"며, 김정현의 "실수가 나오다보니 내 플레이가 말렸다"는 김정현의 답에 이어 덧붙였다. 또한 LPL에서도 활동했던 박기태는 "LPL은 싸움을 지향한다면, LCK는 정교하고 더 디테일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