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칸나' 김창동 "EDG전 승리 운 아니었음을 증명하고 싶다"

이한빛2021-10-16 22:57

'칸나' 김창동이 1위 결정전을 통해 EDG전 승리가 운이 아니었음을 증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T1이 16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B조 2라운드 3경기에서 에드워드 게이밍(EDG)을 꺾고 나란히 4승 1패가 되었다. T1은 잔여 경기 결과에 따라 EDG와 1위 결정전을 치를 수 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칸나' 김창동은 "복수해서 다행이다. 100T전을 이기면서 우리가 8강행을 확정지었고, EDG전은 우리의 실력을 다시 보여주는 경기라고 생각해 열심히 준비했다. '플랑드레'가 라인전을 잘하더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T1은 현재 서포터 1티어로 평가 받는 유미를 풀어주는 선택을 했다. 그럼에도 T1은 '바이퍼' 박도현에게 이번 롤드컵 첫 데스를 선사하는 등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창동은 "우리는 우리 티어대로, EDG는 EDG의 티어대로 픽을 준비한 것 같다"며, "바텀 위주 밴픽으로 준비했다. 박도현도 잘하지만 '구마유시' 이민형과 '케리아' 류민석도 잘하기 때문에 바텀으로 승부를 봤다" 설명했다. '플랑드레'와의 맞대결에 대해서는 "지난 경기에선 라인 클리어를 잘하더라. 이번 경기에서도 스킬을 잘 맞추고 라인전을 잘하는 선수라는 걸 제대로 느꼈다"고 덧붙였다.

각 조 1위는 다른 조 2위와의 맞붙게 되는 8강 특성상 T1은 1위를 해야 앞서 8강행을 확정 지은 담원 기아와의 매치업을 피할 수 있다. 김창동 역시 "우리가 결승전에서 무너졌기 때문에 담원 기아가 제일 무서운 후보다"라며, "다른 팀들도 잘하는 팀이라 생각해 맘놓고 있을 때가 아니다. 다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위 결정전의 가능성을 남겨둔 김창동은 "EDG를 이긴 게 운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고 싶다. 남은 경기를 다 이기고 1위로 진출해서 팬분들께 보답하고 싶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미지 출처=롤드컵 생방송 캡쳐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