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전승으로 8강 간 쇼메이커 "다양한 밴픽으로 상대 혼란 주고 싶었다"

이한빛2021-10-16 11:00

'쇼메이커' 허수가 전승으로 그룹 스테이지를 통과한 소감을 전했다.

담원 기아가 1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A조 2라운드까지 진행한 결과 6전 전승으로 8강에 진출했다. 4연승 후 로그가 펀플러스 피닉스를 꺾으며 1위가 확정되자, 담원 기아는 실험적인 픽을 기용하기까지 했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 나선 '쇼메이커' 허수는 그룹 스테이지 마지막 경기인 C9전을 앞둔 타이밍에 "C9가 우리를 이기면 2위로 8강에 진출하는 상황이었다. 채팅창에서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가 채팅창에서 "I'm sorry"라고 하면서 봐달라고 하더라. 서로 장난치고 놀았다"고 경기 시작 전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카사딘을 픽했던 이유를 묻자 "절대 롤드컵 스킨을 얻기 위함은 아니고 좋아보여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4연승 후 극단적으로 스노우볼을 굴리는 조합 등 실험적인 경기를 펼쳤던 담원 기아. 허수는 "전승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목표는 우승이기 때문에 다양한 픽을 했다. 작년에도 8강 진출이 확정된 후엔 다양한 픽을 했었다"며, "다양한 밴픽을 최대한 만들어서 상대팀에게 혼란을 줘야 할 것 같다. 인게임적인 부분에서도 사소한 부분을 보완한다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결과적으로 전승으로 그룹 스테이지를 통과한 허수는 "그룹 스테이지 전승이 힘든 기록인데 이뤄서 기분 좋다. 다른 LCK 팀들은 속한 조가 힘든 곳이 많은데도 열심히 잘하고 있는 것 같다. 응원하도록 하겠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LEC와 LCS에 대해선 "충분히 이변을 일으킬 수 있을 것 같다. 재밌는 경기가 많이 나올 것 같아 기대 중이다"라고 전했다.

담원 기아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올해 롤드컵에 출전해 그룹 스테이지를 전승으로 통과하며 기대치를 극한으로 끌어올렸다. 허수는 "부담감은 최대한 떨쳐내려고 하고 있다. 항상 경기력을 유지하며 잘하겠다"고 다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