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한화생명 '쵸비' 정지훈 "쵸비생명? 한 귀로 흘려듣겠다"

이한빛2021-10-14 17:50

'쵸비' 정지훈이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를 마무리하며 팀워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13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3일차 1경기에서 로얄 네버 기브업(RNG)에게 패배해 1라운드를 1승 2패로 마감했다. '쵸비' 정지훈은 1라운드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며 2라운드에선 개선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정지훈과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를 모두 마쳤다. 어떤 부분을 피드백하고 싶은지
서로 이야기와 팀워크가 맞지 않아 자꾸 게임이 무너졌다. 그런 부분을 피드백하고 보완해야 할 것 같다.

오늘 경기에서 가장 아쉬웠던 점이나 패인이 무엇인가
바텀에 받는 포지션이 미스였다. 1:2로 상대를 받는 것이 당시에 불가능했다. 아예 쭉 빠져야 했다.

플레이-인부터 지금까지의 플레이에 점수를 매겨본다면
확실히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 개선할 부분을 받아들이고 변화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

'타잔' 이승용, '바이퍼' 박도현 등 옛 동료들이 이번 롤드컵에서 활약하고 있는데
다 롤드컵에 올만큼 잘하고 있어서 좋다. 따로 만나서 이야기를 하진 않았다.

한화생명은 서구권에서 쵸비생명이란 별명으로 불리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별명에 대한 본인의 생각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현재 가장 어리면서 재능 있는 선수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혹시 다음 세대를 이끌 선수 두 명을 꼽자면 누구이고 왜인가
'쇼메이커' 허수는 당연히 들어가고, 다른 한 명은 '캐니언' 김건부다.

유럽에서 솔로 랭크를 돌리며 연습을 하고 있는데, 솔로 랭크 경험과 생각을 듣고 싶다
유럽 솔로 랭크는 아무래도 인터넷 속도가 미묘하게 다른 게 느껴진다. 내가 원하는 플레이가 나오지 않아 아쉽다. 유럽 서버는 교전이 많이 일어나는 것 같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