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DFM ‘유타폰’ 스기우라 유타 “그 동안 몰랐던 벽에 부딪쳤지만, 나아갈 방법 배우고 있다”

김형근2021-10-13 15:30

일본 팀으로 처음 그룹 스테이지에 올라 2전 째를 치른 데토네이션 포커스 미(이하 DFM)의 스기우라 유타가 새로운 경험에 대한 소감과 앞으로의 목표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13일(한국시간 기준)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월드 챔피언십)' 그룹 스테이지 2일차 5경기에 나선 DFM이 100 씨브즈와 대결했으나 이번에도 첫 승리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경기 소감에 대해 “초반 첫 킬 포인트를 기록하는 등 생각보다 좋은 분위기였으나 오래 이어지지 못하며 패배해 아쉬움이 많다.”고 이야기한 스기우라 유타는 100 씨브즈와의 대결을 위해 “미드와 정글을 강하게 하기 위해 서포트하고 상대의 사이드 공격을 버티는 식으로 전략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초반은 다이브 전략이 잘 먹혔지만 상대가 당황하지 않고 자신들이 유리한 쪽인 하단 지역으로 집중하면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으며, 특히 상대 공세 때 비에고를 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최근 메타가 생각했던 것과 전혀 다르고 같은 픽이더라도 상대에 따라 전혀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에 적응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경기에 적용할 부분에 대한 질문에는 “최근에는 초반의 이익을 잘 유지해야 후반에도 유리해지기에 최대한 경기를 유리하게 가져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다음 경기인 에드워드 게이밍 전에 대해 “상대가 정말 강한 팀이라 고민이 많으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략도 생각 중이다.”라고 이야기한 스기우라 유타는 ‘바이퍼’ 박도현과의 대결에 대해 “원거리 딜러 중 세계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며, 정말 열심히 준비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다. 하지만 반대로 이런 선수와 대결할 기회를 얻었다는 것은 기쁜 일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한편 T1의 ‘구마유시’ 이민형이 1일차 인터뷰를 통해 “DFM이 좋은 성과를 내길 바란다.”라고 이야기 한 것에 대해 “과거 이민형 선수가 아카데미 소속 때 스크림을 같이 하면서 친해졌으며, 경기 센스가 매우 좋았던 기억이 있다.”고 이야기한 뒤 “선수 본인은 물론 소속팀인 T1도 응원하고 있기에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얻었으면 한다.”고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스기우라 유타는 “오랜 도전 끝 처음으로 그룹 스테이지에 올라와 더 큰 벽에 부딪쳤지만, 직접 싸우기 전까지는 알 수 없었던 기준선이라는 것을 잡을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한다. 앞으로 나아갈 방법에 대해 배우는 중이다.”라며 “항상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며, 아직 4경기가 남아있기에 더 좋은 시합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