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RNG ‘웨이’ 얀 양웨이 “정말 힘든 경기였지만 흐름은 계획대로”

김형근2021-10-13 12:30

2연승으로 C조 단독 1위로 나선 로얄 네버 기브업(이하 RNG)의 ‘웨이’ 얀 양웨이가 프나틱 전 승리 소감을 이야기했다.

12일(한국시간 기준)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월드 챔피언십)' 그룹 스테이지 2일차 4경기에서 RNG가 프나틱을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한 것에 대해 “정말 힘든 경기였지만 승리로 끝내 기분이 매우 좋다.”고 소감을 이야기한 얀 양웨이는 오늘 경기에 대해 “프나틱의 조합이 매우 공격적이었고 저희가 상대를 많이 연구했지만 힘든 시간이 있었다.”라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어 “공격적이고 조직력이 뛰어난 팀인 만큼 저희가 카운터를 치는 방식으로 전략을 세웠으며, 밴픽 역시 어느 정도 예상대로 이어졌다.”라고 상황을 설명했으며, “제가 비에고를 선택한 것 역시 이에 기반하며 연습 때 좋은 챔피언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챔피언 선택 상황을 이야기했다.

승리를 확신한 순간을 묻는 질문에는 "경기의 큰 흐름이 저희 생각대로 이어졌기 때문에 순간의 위기에는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으며, 원거리 딜러 ‘갈라’ 첸 웨이 선수가 4코어까지 맞추면서 확실히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 경기 상대인 한화생명e스포츠에 대한 질문에 “강한 팀이라 생각하며 잘 대비해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으며 상대 정글러인 ‘윌러’ 김정현에 대해서는 “피지컬이 좋고 공격적인 플레이가 특기인 것 같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얀 양웨이는 “늦은 시간까지 저희 경기를 시청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미지 출처=라이엇 게임즈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