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데프트' 김혁규 "높은 자리에서 LNG전 패배 복수하고 싶다"

이한빛2021-10-06 21:08

'데프트' 김혁규가 LNG전 패배를 되갚겠다며 앞으로의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화생명e스포츠가 6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그룹 스테이지 2일차 1경기에서 피스를 제압하고 롤드컵 두 번째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데프트' 김혁규는 "어제 경기에서 져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 남은 경기들을 다 이겨서 높은 자리에서 복수할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며 경기 소감과 함께 1일차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화생명은 1일차 LNG전 패배, 인피니티전 승리로 1승 1패를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경기력이 깔끔하지 못했단 지적이 나왔던 가운데, 김혁규는 "밴픽과 티어 정리 위주로 피드백을 진행했다. 인게임에서도 나오면 안 되는 실수들이 나와서 패배했지만, 다른 관점에서 보면 플레이-인부터 경기 감각을 살릴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한화생명은 피스전 밴픽 과정에서 빠르게 미스 포츈을 가져가며 유성을 들었다. 김혁규는 "라인전 단계에서 미스 포츈이 고생할 수 있는 픽들이 몇 가지 있지만 그걸 감안하더라도 못 크면 못 크는대로, 잘 크면 잘 크는대로 자기 역할을 할 수 있는 1티어 챔피언"이라며, "트리스타나와 라칸은 한 방 싸움이 강한 픽이기 때문에 그 전에 최대한 체력을 깎기 위해 유성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모건' 박기태는 피스전에서 아트록스로 솔로킬을 내고 한타 때 존재감을 뿜어내는 활약으로 PotG를 받았다. 박기태의 기량에 관한 질문에 김혁규는 "사실 나를 포함해 다들 아직 얼어있어서 다른 사람들이 잘하는 걸 신경쓰지 않고 조용히 자기가 할 일을 하며 게임하고 있다"며 웃어보였다.

김혁규는 "어제 경기에서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하다. 남은 경기에선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