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롤드컵] LNG에 패배한 HLE, 1승 1패로 1일차 A조 3위

이한빛2021-10-06 08:00

한화생명이 플레이-인 그룹 스테이지 1일차에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그룹 스테이지 1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1일차 1승 1패로 A조 3위에 머물렀고, 선두는 한화생명과 피스를 꺾은 LNG e스포츠가 가져갔다. B조에선 갈라타사라이 e스포츠가 2연승으로 선두로 치고 나갔고, C9는 한 경기 밖에 치르지 않아 승수에서 밀려 2위에 올랐다.

한화생명은 개막전인 LNG전에서 미드 트린다미어라는 강수를 꺼내들었음에도 '아러' 잭스의 막강함 앞에 무너졌다. 인피니티전에서도 사고가 있었으나 체급 차이로 승리를 거두며 1승 1패로 1일차를 마감했다. '뷔스타' 오효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 긴장했다고 밝혔고, 경기력을 끌어올림과 동시에 긴장감을 떨쳐내는 것이 앞으로의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한 과제가 됐다.

LNG는 2021 LPL 서머 스플릿 초반에 보여줬던 경기력이 결코 우연은 아니었음을 증명했다. 탑 라이너인 '아러'는 한화생명전 잭스, 피스전 피오라로 팀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타잔' 이승용은 팀의 중추 역할을 했고, '아이콘'은 베테랑의 면모를 보여주며 2연승에 일조했다.

A조 2위 자리는 1승을 거둔 레드 칼룬가가 가져갔다. 레드 칼룬가는 인피니티전 초반에 흔들렸지만, 이후 적의 실수를 날카롭게 캐치해 공격적인 모습으로 역전승을 거두는 데 성공했다. 레드 칼룬가가 여세를 몰아 2일차 LNG전과 한화생명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피스와 인피니티는 1일차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특히 인피니티는 후반에 자멸하며 2연패로 최하위까지 떨어졌다. 승리 소식이 없는 두 팀은 2일차 3경기에서 맞붙는데, 이 경기 결과에 따라 A조 최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B조에선 터키의 갈라타사라이가 선두로 기분 좋게 1일차를 마감했다. 갈라타사라이는 첫 경기 비욘드 게이밍전에서 '크레이지' 김재희와 정글 '모히토'를 앞세워 적의 상체를 찍어눌렀고, UOL전에선 원거리 딜러 '얼라이브' 노진욱이 미스 포츈으로 활약하며 2연승을 올렸다.

2위는 1일차에 한 경기만 치렀던 C9가 가져갔다. C9는 사일러스를 상대로 알리스타를 가져간 DFM 밴픽의 허점을 노렸고, '퍽즈' 사일러스의 하드 캐리와 함께 승전보를 울렸다. 갈라타사라이가 2일차에서 이변 없이 DFM을 꺾는다는 전제하에 2일차 마지막 경기인 C9와 갈라타사라이의 대결에서 B조 1위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비욘드 게이밍과 UOL은 1일차 B조에서 승리 소식이 없었다. 비욘드 게이밍은 서브로 데려온 탑 라이너를 출전시키는 등 의아한 모습을 보였고, '독고'의 분투에도 결국 패배하고 말았다. UOL은 2연패로 B조 5위로 내려앉았다. 날카로움이 부족했던 경기력을 다듬어 2일차에 승리를 신고해야 플레이-인 탈락을 면할 수 있을 것이다.

*이미지 출처=롤드컵 생방송 캡쳐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