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1일차 A조 선두 기록한 타잔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

이한빛2021-10-06 14:00

'타잔' 이승용이 플레이-인 그룹 스테이지 2일차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중국의 LNG e스포츠가 5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그룹 스테이지 1일차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와 피스를 제압하고 2승 무패로 A조 선두로 치고 나갔다. 상대의 픽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전략과 공격적인 플레이는 인상적이었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 참여한 '타잔' 이승용은 "오늘 첫 경기가 중요했는데 이겨서 마음이 놓인다. 다만 잘하는 모습, 재밌는 모습은 나오지 않아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화생명전을 두고 좋은 챔피언들을 뽑았다는 이승용은 밴픽을 보고 어떤 생각을 했는지 묻는 질문에 "상대가 올AD이긴 해도, 초반을 무사히 넘기면 우리는 CC기와 이니시에이팅 수단이 많아 좋은 그림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화생명전과 피스전에 걸쳐 가장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탑 라이너 '아러'에 대해 이승용은 "별다른 이야기를 하진 않았지만, 피스전을 이기고 좋아하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LNG는 피스전에서 크게 반격 당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당시 상황에 이승용은 "좀 창피했다. 많이 싸우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어서 억지로 만들려고 했다가 손이 꼬였다"며 머쓱하게 웃었다.

이승용은 그리핀에 소속되어 있던 시절 롤드컵에 진출한 바 있다. 롤드컵 경험이 있는 베테랑으로서 처음 롤드컵 무대에 나서는 팀원들과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묻자 이승용은 "딱히 이야기 해준 건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당시에 높은 성적을 내지 못했다. 평범한 성적이었기 때문에 딱히 해줄 이야기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LNG의 2일차 상대는 레드 칼룬가다. 이승용은 "오늘 경기력처럼 하면 문제 없을 것 같다. 상대를 더 분석하면 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LNG의 첫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밝힌 이승용은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 남은 두 경기도 열심히 준비해서 오늘처럼 이길 수 있도록 잘할 것이다.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인터뷰를 끝맺었다.

*이미지 출처=LNG 공식 트위터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