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기타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종목 다변화' 등 위상 제고 생각해야

김형근2021-09-13 18:00

지난 12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림픽공원 핸드볼 경기장에서 ‘2021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Esports Championships East Asia 2021, 이하 ECEA 2021)가 3일간의 열전을 마무리하고 막을 내렸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 한국e스포츠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 ‘ECEA 2021’은 e스포츠 국가대표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풀뿌리부터 프로를 잇는 e스포츠 생태계를 형성하고, 한-중-일 간 우호를 증진하고자 기획됐다. 이 대회는 3국이 매년 순환 개최하여 동아시아가 국제 e스포츠 산업 주도권을 확보하는데 기여하게 된다.

올해 대회에서는 정식 종목인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 ‘클래시 로얄’, ‘PES 2021’, 그리고 시범 종목인 ‘던전앤파이터’ 등 5개 종목의 대결이 치러졌으며, ‘클래시 로얄’, ‘PES 2021’, 그리고 시범 종목인 ‘던전앤파이터’에서 우승을 차지한 중국이 첫 대회 종합 우승국으로 선정됐다. 우리나라는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에서 우승하며 1포인트 차이로 2위에 올랐다.

아울러 내년 대회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며, 폐막식에서 대회기가 중국 측에 인도되고 내년 행사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이렇게 첫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는 무사히 예정대로 진행됐으며, ‘국가 대항전’이라는 포맷을 통해 서로 전력을 다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주요 종목에 있어 각 국가의 현재 실력을 확인하는 동시에 실력 발전을 위한 찬스 또한 노릴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며, ‘배틀그라운드’의 경우 ‘소대전투’라는 새로운 경기 방식을 내세우며 팬들은 물론 선수들에게도 독특한 경험을 제공했다.

이처럼 국가 대항전 형식을 활용하며 이번 대회는 기존의 e스포츠 프로 리그가 제공할 수 없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으며, 제대로 정착이 되고 대회의 중요도가 올라가게 된다면 그 재미는 보다 높아지며 아시아를 대표하는 e스포츠 대회로서도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를 돌아봤을 때 아쉬운 점도 분명히 존재했다. 우선 대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되면서 회선 문제로 대회 일정에 변화가 있었던 것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으로 인한 불가피한 문제인 만큼 충분히 예상 가능했던 부분이었다.

반면 종목 선정에 있어 몇몇 종목의 경우 세 나라의 공통점을 찾으려다보니 현재 e스포츠의 추세와는 조금 거리가 있었으며, 이는 첫 대회였던 만큼 종목 선정에 있어 다소 보수적인 기준이 적용된 것으로 보인다. 물론 각국의 공인 e스포츠 종목이 동일하지 않기에 종목 선정에 고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만 최근 e스포츠의 추세를 조금은 더 종목 선정에 반영하거나, 개최 국가에 권한을 부여해 ‘시범 종목’을 다양화하는 방식으로 조금 더 재미를 추구하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첫 걸음을 잘 뗀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를 보다 좋은 대회로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을 들여 참가국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대회로 만들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각국의 협력은 필수다. 내년 대회를 위한 세 나라의 고민이 지금 바로 시작돼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