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기타

2021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성료, 한국 LoL-PUBG 종목 우승

이한빛2021-09-13 10:08

한-중-일 각국 정부가 주도하는 최초 이스포츠 국가대항전인 ‘2021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Esports Championships East Asia 2021, 이하 한중일 대회)’가 오는 12일(일)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 경기장(서울 송파)에서 중국의 종합 우승으로 3일간의 대장정 막을 내렸다.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는 중국 팀의 선전이 예상되었으나, 한국 팀이 투지가 이를 뒤엎었다.  결승전 첫 세트는 중국이 먼저 가져갔지만, 한국 팀은 실망하지 않고 다음 세트에 전략적인 움직임을 통해 중국 팀 상대 첫 승리를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한국팀은 한 단계 향상된 운영력을 보여주며 ‘패승승승’으로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 ‘Envyy’ 이명준은 한 경기에 ‘펜타킬’을 두번이나 기록하며 한국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배틀그라운드는 중국의 선전으로 한국이 예선 2위로 결승에 진출했으나, 결승에서는 한국 팀의 전략이 한 수 위였다. 한국 국가대표팀은 예선전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Pio’ 차승훈 선수가 20명의 선수를 진두지휘 했으며, ‘NEFIEX’ 윤성빈, ‘Lambu’ 박찬혁 ‘2heart’ 신혁준 등 여러 선수들이 골고루 활약해 우승을 거머쥐었다.

클래시 로얄은 한국이 첫날 중국과 일본을 모두 2대0으로 잡아내면서 일찌감치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결승전에서 중국 'Higher' 류슈펑이 돋보이는 활약을 하면서 한국은 준우승에 머물렀다.

PES 2021는 한국이 예선에서 강호 일본을 2대 1로 꺾는 등 분전했지만, 결승전에는 중국과 일본이 진출했으며 중국이 우승을 차지했다. 시범종목 던전앤파이터는 한국이 중국을 상대로 ‘패패승승승’ 승리를 2번이나 성공하면서 따내면서 결승전에 올랐으나, 결선에서는 0대 3으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 국가대표 팀은 리그 오브 레전드와 배틀그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클래시 로얄과 던전앤파이터 종목에서 준우승, PES 2021 종목에서 3위를 기록하며, 종합 2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종목별 MVP에는 ‘Envyy’ 이명준(LoL) ‘2heart’ 신혁준(배틀그라운드) 'Higher' 류슈펑(클래시 로얄), 'Avi' 즈앙지아웨이(PES 2021), 'ChenLiang' 천쩌둥(던전앤파이터)이 선정되었으며, 각 100만원의 상금이 추가 수여되었다.

‘Envyy’ 이명준은 “팀원들과 코치진 함께 고생하고 많이 덕분에 우승한 것 같다. 이 대회로 이스포츠가 큰 문화로 자리잡고, 제가 그 문화의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2heart’ 신혁준은 “국가대표팀으로 출전하게 되어 사명감과 승부욕이 불타올랐다.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고, 그 결과로 우승까지 하게 되어 기쁘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폐회식에서는 초대 우승국인 중국에 대회 트로피가 수여되는 동시에, 차기 개최국에 이양되는 대회기가 전달되었다. 왕옌쥔 주한중국대사관 공사참사 겸 주한중국문화원 원장이 중국팀을 대표하여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앞서 10일(금) 개막식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한 게임 및 관련업계 인사들과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원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으며,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후지타 기요타로 일본 경제산업성 심의관이 영상으로 축하를 전했다. 유진룡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원장은 개회 선언으로 대회 시작을 알렸으며, 3국 선수단과 심판진은 공정한 대회를 약속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개막식에서 “오늘날 이스포츠는 다양한 세대가 함께 즐기고 소통할 수 있는 여가문화이자 국경을 뛰어넘는 소통과 교류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한중일 3국이 주도하는 이번 대회가 이스포츠의 도약과 발전을 위한 발판이 되어줄 거라 믿으며, 이스포츠를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교류하는 장으로 꾸준히 이어지길 바란다”라며 응원을 전했다.

한중일 대회는 이스포츠 국가대표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풀뿌리부터 프로를 잇는 e스포츠 생태계를 형성하고, 한중일간 우호를 증진하며 더 나아가 이스포츠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기획되었다. 3국이 매년 순환 개최하여 동아시아가 국제 이스포츠 산업 주도권을 확보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이와 함께 대회기간 동안 게임의 문화적 가치를 알리고, 다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게임문화축제’도 열렸다. '게임문화'를 주제로 아나운서 배성재, 방송인 하하, 지상렬, 규현, 허준 등 다양한 유명인들이 출연 및 진행하는 예능 콘텐츠와 김경일 교수, 김상균 교수의 강연, 플래직 게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게임 OST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으며, 시청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건전한 게임문화 확산에 기여했다.

대회 결과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네이버 게임 e스포츠에서 대회 전체영상, 하이라이트, 게임문화축제 프로그램을 계속 시청할 수 있다.

한편, 한중일 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중일 이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 한국e스포츠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회로서, 공식파트너사로 크래프톤, 넥슨코리아가 참여하며, 공식협력기관으로 CCEA, JeSU,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관광공사, 게임문화재단, 한국게임산업협회, 아시아e스포츠연맹이 협력했다. 공식후원사로는 라이엇 게임즈, 슈퍼셀, 코나미, 네이버가 함께 하며, 공식공급기업으로 제닉스크리에이티브, 로지텍, 에이수스, 아이컴브랜드, 제일F&S, 동아오츠카가 대회에 힘을 보탰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