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WCK] T1 '펭귄' 이경호 "실수 없다면 롤스터 Y도 이길 수 있다"

이한빛2021-09-10 12:00

T1 와일드 리프트 팀의 서포터 '펭귄' 이경호가 NC전 승리 소감을 전했다.

T1이 9일 서울 종로우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진행된 '2021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 그룹 스테이지 3일차 1경기에서 뉴 챌린지(NC)를 역스윕으로 제압하고 4강행을 확정지었다. '펭귄' 이경호는 3세트 브라움으로 적들의 공세로부터 아군을 지켜내는 방패 역할을 충실하게 해내는 등 활약했다.

아래는 이경호와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2:0 승리를 생각했는데 한 세트를 패배해 아쉽다. 다음 경기를 위해 실수를 줄이는 연습을 많이 하겠다.

2승으로 4강에 오르게 됐는데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 승리하면서 우리가 올라갈 수 있단 생각이 들었다. A조에서 잘할 것이라 생각했던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 우리가 완승을 거뒀기 때문이다.

1세트 초반 인베이드에서 레드 버프를 가져가는 장면이 나왔다. 어떤 이유에서 들어간 것인지
팀을 믿고 들어갔다. 내가 죽어도 정글이 2레벨을 찍으면 이길 수 있다 생각했다. 정글이 아닌 내가 버프를 가져가 조금 당황스러웠다.

무리한 플레이가 나오기도 했다
내가 집중하지 못했다. 다른 선수들은 괜찮았는데 내가 다른 생각을 갖고 움직였다. 잘 컸다고 생각하고 무리하다가 다른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

3세트도 불안한 흐름이었다. 경기 내 역전 플랜은 무엇이었나
불리하게 시작해도 골드를 조금씩 벌면 후반 타이밍에 우리가 무조건 이긴다고 생각했다. 'JY'가 순간 이동이 있다고 해서 펼친 한타에서 승리했다. 본진을 다녀오니 강해져서 킬을 쓸어담더라.

PC로 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와 와일드 리프트에서 서포터 플레이는 어떤 점이 가장 다른가
미니언 수가 적어 라인전 단계가 길지 않고 자주 로밍을 간다. 다이브 각도 잘 나오지 않아 플레이도 더 적극적으로 할 수 있다.

닉네임이 '펭귄'인 이유는 무엇인가
고등학생 때 살이 많이 쪄서 뒤뚱뒤뚱 걸었기 때문에 펭귄이란 별명이 붙었다.

kt 롤스터 Y가 우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롤스터 Y와 붙는다면 어떨까
우리가 컨디션 관리를 잘하고 실수를 줄인다면 이길 수 있는 상대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T1 와일드 리프트 팀에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이미지 출처=WCK 생방송 캡쳐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