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WCK] 4강 진출한 글럭 '최르' 최성훈 "결승서 kt 꺾고 세계대회 가고 싶다"

이한빛2021-09-10 07:00

글럭 게이밍의 '최르' 최성철이 결승에서 kt 롤스터 Y를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9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1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 그룹 스테이지 3일차 2경기에서 글럭 게이밍이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 2:1로 승리하며 앞선 경기에서 승리한 T1과 함께 나란히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날 글럭의 미드 라이너 '최르' 최성철은 상대인 '일루전' 조성빈을 웃도는 활약으로 보여주며 팀의 승리에 앞장 섰다.

아래는 최성철과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오늘 경기 승리한 소감은
우리가 매일 스크림을 많이 했다.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빠르게 4강행을 확정지었다
4강은 당연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특별하게 드는 기분은 없다. 그저 만족한다.

첫 세트를 패배했다. 당황하지 않았나
조금 당황하긴 했다. 1세트를 패배했을 때 플레이적인 문제도 있지만, 밴픽 문제가 크다고 생각했다. 2, 3세트에서 밴픽을 수정하니 이길 수 있었다. 

3세트에서 큰 격차로 앞서 나갔는데
우리가 3세트에서 많이 했는데 싸움을 이기는 팀이 골드를 많이 벌 수 있는데 한타에서 이기니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T1과 1위 싸움을 해야 한다
절대 안 질 것 같다. 샌드박스와 했던 것처럼 차분하게 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T1 와일드 리프트 팀의 미드 라이너 '코어' 정용훈과의 경쟁 구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랭크든 연습 게임이든 거의 져본 적이 없다. 견제하고 있지 않다.

아리와 이렐리아 중심으로 경기에 임하는 건 어떻게 다른지
이렐리아로는 미드와 정글이 칼챔을 잡으면서 1-3-1 운영을 한다. T1은 원거리 딜러로 포킹 챔피언을 둔다. 본대에 합류해서 한타하는 구도가 될 것 같다.

이전 대회와 이번 대회에서 보여주는 기량이 확연히 달라졌다
대회에서 사용하는 핸드폰과 내가 사용하는 핸드폰이 달라서 적응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 지금은 어느 정도 적응했기 때문에 기량이 50% 이상 나왔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우리가 1위로 올라가게 된다면 결승에서 kt 롤스터 Y를 만날 것이라 생각한다. 꼭 이겨서 세계 대회로 진출하겠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