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선발전] 손석희 감독-‘페이커’ 이상혁 “롤드컵 중국전 재미있을 것, 제대로 하겠다”

박상진2021-09-04 10:00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치열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하고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진출을 확정지은 T1의 손석희 감독대행과 ‘페이커’ 이상혁이 승리의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 등을 이야기했다.

2일 서울 종로구의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LCK 대표 선발전' 최종전에서 T1이 한화생명e스포츠를 풀세트 접전 끝에 제압하며 3번 시드를 차지했다. T1은 3번 시드 자격으로 플레이-인 단계를 건너뛰고 그룹 스테이지에 직행하게 된다.

승리 소감에 대해 손석희 감독대행은 “이겨서 기쁘긴 하지만 3번 시드는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했다가 생각보다 경기가 어려워서 당황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한 뒤 “실수가 이어졌지만 이것도 경험이기에 다음에는 이런 상황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승리가 확정된 뒤 기쁨보다는 안도의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상혁도 “이번 시즌 다사다난하기도 했고 중간에 쉬는 기간도 없어서 다들 힘들게 달려왔는데 3번 시드로 올라가는 것이 일정 관리에 도움이 되는 만큼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 경기 분위기에 대해 이상혁은 “2세트까지는 교전과 운영에서 모두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3세트부터 실수가 이어지며 다소 다운되어있었다. 하지만 마지막 세트에 다들 잘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전했으며, 오늘 승부를 결정짓는 장면에 대해 “5세트 초반에 전령을 바탕으로 하단 포탑을 철거하는 단계에서 승기를 잡았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아지르로 슈퍼토스를 여러 번 보여준 것에 대해 “집중력은 높지 않았지만 플레이 스타일 변화도 있었기에 기회가 있었다. 특히 2세트의 경우에는 상대가 조급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실수가 토스 상황으로 이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아쉽게 패배했던 결승전에 대해 손석희 감독대행은 “DK라는 거대한 벽에 주눅이 들었지만 첫 경기를 하면서 충분히 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다. 두 번째 세트에서 밴픽을 실수하면서 경기를 망치게 됐는데, 선수들이 너무 잘 해줬기에 그 세트만 잘 해결했다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더욱 아쉽다.”고 결승전에 대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반면 이상혁은 10번째 우승을 놓친 것이 아쉽지 않는지를 묻는 질문에 “경기 전 인터뷰 때도 커리어보다 좋은 플레이를 선보이고 싶다고 이야기 했으며, 아쉬웠던 것은 경기력이 제가 원하는 만큼 나오지 않았던 부분이다. 반면 저도 그 경기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생각하기에 롤드컵서 더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롤드컵을 앞둔 상황에서의 각오에 대해 손석희 감독대행은 “우승을 목표로 최선을 다해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이상혁도 “LCK 결승전의 패배로 기세가 꺾이긴 했지만 아직 저력이 충분하다고 생각하며, 롤드컵 우승을 목표로 좀 더 발전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이야기했다.

“롤드컵에서의 DK전이 기대가 된다.”고 했던 것에 대해 이상혁은 “아무래도 LCK 결승전을 아쉽게 패배하기도 했고, 그 경기를 통해 배운 것을 바탕으로 다시 DK를 만나 승리를 따낸다면 저희 선수들에게 가장 큰 증명이 될 것이라 생각해서 그렇게 이야기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롤드컵에서 만나고 싶은 팀에 대해 두 사람 모두 “중국 팀과 대결하면 경기가 재미있을 것이기에 팬 분들이 즐거워하실 것이다.”고 밝혔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손석희 감독대행은 “바쁘게 달려온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그리고 사무국 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으며, 롤드컵 잘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으며, 이상혁은 “LCK에서 목표로 했던 우승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롤드컵은 꼭 우승하고 싶다. 제대로 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