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롤드컵 선발전] 쵸비-데프트 “T1 꺾고 3시드 차지해 우승 노릴 것”

김형근2021-09-02 11:40


한화생명e스포츠의 월드 챔피언십 진출을 이끈 ‘쵸비’ 정지훈과 ‘데프트’ 김혁규가 선발전 승리 소감과 월드 챔피언십 진출에 대한 기대감을 이야기했다.

1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2021 월드 챔피언십 대표 선발전’ 2라운드 농심 레드포스와 한화생명 e스포츠의 대결에서 한화생명 e스포츠가 3-0 완승을 거뒀다.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한 소감에 대해 정지훈은 “선발전을 준비하면서 열심히 노력했는데 결과가 좋게 나와 다행이다.”라고 말한 뒤 “서머 스플릿 내내 성적이 잘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 힘들어서 아무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였다”라고 밝혔다.

김혁규도 “2주 전에 T1과의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 때만 해도 진출이 굉장히 멀다고 느껴졌었는데, 이렇게 현실로 다가오니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정말 힘든 것 같다.”고 이야기했으며, “지난해 월드 챔피언십 마지막 DK전서 패배한 뒤 걸어나오던 백스테이지가 생각이 난다. 그 때만 해도 다시 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이렇게 다시 기회가 생겨 정말 기쁘다.”라고 지난해 대회를 회상했다.

이어 선발전에 나서기 전 컨디션이 어땠는지에 대해 정지훈은 “컨디션 상황에 신경쓰기 보다 빨리 경기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다.”고 당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으며, 과거의 진출과 이번 진출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는 “선발전을 통해 진출한 경우는 처음이라 어색함에 조금 얼떨떨한 느낌도 들었다.”고 밝혔다.

서머 스플릿과 비교했을 때 선발전에 나서는 한화생명 팀이 어떤 부분에서 달라졌는지에 대한 질문에 김혁규는 “초반 라인전 구도에서 안정감이 생기면서 팀 교전에서 유리하게 싸울 수 있는 구도가 나와 게임 진행이 편해졌다.”라고 말했으며, 방송 인터뷰에서 김혁규가 EDG와 맞붙고 싶다고 한 것에 대해 구체적으로 만나고 싶은 선수가 있는지를 묻자 “당시 같이 있던 선수는 ‘메이코’ 텐예와 ‘스카웃’ 이예찬 정도인데, 둘 다 굉장히 잘하고 있어 상대로 만났을 때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라고 소개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3라운드 T1전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정지훈은 “T1전에서도 승리해 3번 시드로 진출하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김혁규는 “월드 챔피언십을 간다는 것은 곧 우승하기 위해 가는 것이다. 승리하는 것만큼 좋은 것이 없기에 잘 준비해서 꼭 이기고 싶다.”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