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결승] 초반 강세 운영으로 끝까지 지킨 DK 1세트 제압

김형근2021-08-28 18:19

*사진 제공=LCK 현장 취재단

초반부터 각 라인에서 공세를 이어가며 상대를 압박한 DK가 첫 번째 세트 포인트를 가져갔다.

28일 일산 CJ E&M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결승전서 DK가 T1을 상대로 1세트를 승리했다.

블루 사이드의 DK는 카밀-트런들-라이즈-애쉬-브라움을 선택했으며. 레드 사이드의 T1은 그웬-비에고-아지르-이즈리얼-레오나로 이에 맞섰다.

그웬이 점멸 없는 상황을 노려 트런들이 개입해 카밀과 함께 쓰러뜨렸으며 트런들을 노려 T1이 합류전을 벌였지만, 거리를 벌린 트런들이 본진으로 대피하며 사라지고 홀로 남은 아지르를 라이즈가 습격해 2킬 째를 기록했다. 이어 라이즈와 트런들이 텔레포트로 상단으로 이동해 그웬을 다시 한 번 쓰러뜨렸으나 T1이 전령을 챙긴 뒤 교전으로 전환해 2:1 교환으로 격차를 줄였다.

상단서 카밀이 위기를 넘기고 그웬을 솔로킬로 쓰러뜨린 뒤 드래곤 근처에서도 레오나를 제거해 DK가 2킬을 추가했으며, 두 번째 전령을 T1이 가져간 뒤 전면전이 열렸으나 DK가 다시 3:1 교환으로 차이를 벌렸다. 상단 지역에 전령을 소환한 T1은 1차 타워를 철거했으며, 병력을 몰아 2차 타워까지 제거했다.

그 사이 첫 드래곤 스택을 쌓은 DK는 상단 지역 1차 타워를 철거하고 2차 타워까지 타격했으며, 중앙지역서 4:4 교전을 먼저 열었으나 T1의 반격을 당했다. 하지만 T1이 드래곤을 챙긴 사이 바론으로 향해 버프를 두른 뒤 후속 교전서 에이스를 띄웠으며 상대를 견제하는 동시에 드래곤 2스택을 쌓았다.

T1도 중앙 지역 집결로 1차 타워와 애쉬 제거를 동시에 성공시킨 뒤 바론으로 진입해 버프를 둘렀으며, 드래곤으로 이동해 2스택을 챙긴 뒤 전면전으로 전환, 2킬을 기록했으나 DK도 카밀이 트리플 킬을 기록했다. T1이 바론을 가져갔으나 직후 교전에서 DK가 4킬을 쓸어 담고 드래곤 스택을 쌓은 뒤 상대 본진으로 진입, 마지막 교전까지 승리를 거둔 뒤 넥서스를 파괴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