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PL] 결승-롤드컵 진출한 너구리 "T1은 강한 상대...DK 우승하길 바란다"

이한빛2021-08-28 11:50

'너구리' 장하권이 전 소속팀인 DK의 LCK 결승 선전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27일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LPL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LPL) 서머' 4강 승자전에서 펀플러스 피닉스가 팀 월드 엘리트(WE)를 완파하고 결승 진출과 함께 올해 롤드컵에 진출하는 첫 LPL 팀이 되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너구리' 장하권은 "결승에 진출하고 롤드컵에 직행해서 좋다. 스프링에는 준우승에 머물로 아쉬웠는데 이번엔 꼭 우승하고 싶다"며 승리 소감과 함께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를 함께 전했다. 

이번 4강 승자전에서 장하권은 케넨을 활용해 이니시에이터의 역할 뿐만 아니라 대미지 측면에서도 활약해 '도인비' 김태상과 함께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번 메타에서 케넨은 어떤 챔피언인지를 묻는 질문에 장하권은 "케넨이 Q 대미지 상향으로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케넨은 얼마 없는 탑 AP 챔피언이라서 나 말고도 많은 팀들이 애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3경기에서 초반부터 아군과 함께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쳤던 제이스에 대해서도 "인게임 상황에 따라 정글-미드와 이야기했고, 레드 카운터 정글을 가면 좋을 것 같단 이야기가 나왔다. 계속 싸우다 보니 로밍이 잦은 게임이 됐다"고 복기했다.

펀플러스가 결승에 선착한 가운데 EDG와 WE 중 한 팀이 최종전을 통해 결승에 오를 다른 한 팀을 결정 짓게 된다. 예상을 알려달라는 말에 난색을 표한 장하권은 "다 강력한 팀이라 승부 예측을 하기 어렵다. 내 생각엔 그래도 EDG가 조금 더 확률이 높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LPL 결승 진출과 함께 롤드컵에도 직행하면서 장하권은 전 동료인 DK의 선수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 장하권은 "DK가 우승하면 좋은 기록을 세운다고 들었다. 좋은 경기력으로 재밌는 경기를 하면 좋겠다. T1도 강한 상대라 내일 경기를 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다. 우승하길 바라며, 롤드컵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만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