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CL] '플로리스' 성연준 "동생들 모두 잘해줬다...말 잘 들어줘서 고마워"

이한빛2021-08-28 08:55

'플로리스' 성연준이 팀원들과 함께 우승을 일궈낸 기쁨을 드러냈다.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CK 챌린저스 리그(CL) 서머' 결승전에서 젠지가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로 3:1로 승리하며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이날 '플로리스' 성연준은 '카리스' 김홍조와 찰떡호흡을 보여주며 팀의 승리에 앞장섰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성연준은 "동생들이 다 잘해줘서 기분 좋다. 경기력이 깔끔했는지 여부를 떠나 우승해서 기쁘다"며 우승의 기쁨을 밝혔다. 한편 이날 상대했던 설해원 프린스 시절 동료인 '케이니' 김준철에겐 "형한테 까불면 안 된다"고 농담을 던지곤 곧 "(김준철도) 정말 고생했다. 경기력이 좋고 앞으로 더 잘할 것 같은 선수라 기대된다"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LCK CL은 스프링에 이어 서머도 전 경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성연준은 "무대 체질이라 무대 위에서 더 과감하게 할 수 있기에 아쉽다. 그래도 비슷하게 한 것 같다"고 한 스플릿을 온라인으로 치른 소감을 전했다.

인터뷰 중 결승전 MVP가 선정됐고, 그 주인공은 '론리' 한규준이었다. 성연준은 "난 내가 받을 줄 알았다. 결승 MVP는 밥을 사는 것으로 약속했다. 어쩔 수 없이 동생에게 얻어 먹어야겠다"며 크게 웃었다. "MVP를 받으면 제일 비싼 소고기를 사주려고 했는데 참 아쉽다"며 한규준을 도발하자, 한규준은 킹크랩을 사겠다고 약속했다. 성연준은 흡족한 표정으로 "킹크랩을 사려는 한규준은 그릇이 큰 선수다"라며 밝혔다.

성연준은 인터뷰를 마치며 "형 말을 잘 들어줘서 고맙다. 고생했고 쉬었다가 다시 열심히 하자"고 팀원들을 독려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