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CL] AF '시트러스' 변지웅 "스프링과 다른 의미로 어마어마해졌다"

이한빛2021-08-25 00:20

'시트러스' 변지웅이 결승전에서 3:0 승리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CK 챌린저스 리그(CL)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2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kt 롤스터를 상대로 3:1 승리를 거두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스프링 스플릿 정규 시즌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던 팀이기에 서머 결승 진출은 더욱 값질 수 밖에 없었다.

4세트에서 자크로 활약하며 POG를 받은 '시트러스' 변지웅은 POG 인터뷰에 앞서 사과하고 싶다는 말을 꺼내 중계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변지웅은 "사전 인터뷰에서 3:0으로 이긴다고 했는데 약속을 어겼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결승에 가서 기분은 좋다. 결승 전 최종 점검이라 생각하고 결승전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kt 롤스터는 정글 밴에도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 중 하나가 피들스틱이었다. 기존에 준비하고 있던 카드였는지 묻는 질문에 변지웅은 "어떻게 소문이 났는지 모르겠다. 깜짝 카드로 준비하고 있었다"며 인정했다. 그는 "깜짝 카드가 4~5개 더 있다. 정글 5밴을 해도 막지 못할 것이다"라며 거침없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변지웅이 4세트 POG를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케이니' 김준철의 루시안이 쓰러진 뒤 kt가 바론으로 향했을 때 이를 극적으로 스틸하는 장면 때문이었다. 변지웅은 "김준철이 자기가 죽어서 그런 각이 나왔다고 하더라. 철면피다"라고 말해 유쾌한 팀분위기를 간접적으로 보여줬다.

"실전 경기가 없으면 연습 경기를 배로 소화해 감각을 유지한다"고 밝힌 변지웅은 "스프링 때는 내가 없었지만 아프리카의 성적이 어마어마했다. 서머에선 다른 의미로 어마어마하게 하고 있다. 기왕 결승에 올라갔으니 잘해보겠다. 아프리카를 잘 봐주시면 좋겠고, 내년에도 내가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해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재치 있는 답변과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한편, 변지웅와 함께 POG 인터뷰에 참여한 김준철은 젠지와의 결승전에 대해 "젠지가 아닌 '플로리스' 성연준을 상대로 이길 것이다. 성연준을 상대로 이기면 젠지를 상대로 이기는 것이다"라고 투지를 불태웠다.

*이미지 출처=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