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미디어데이] V10 눈앞에 둔 페이커 "이번 결승에서 최고의 경기력 보여드리겠다"

이한빛2021-08-25 11:30

'페이커' 이상혁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경기를 보여드리는 것"이 자신의 목표라고 밝혔다.

24일 오후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결승을 앞두고 온라인으로 미디어데이가 진행됐다. 시즌 중 코칭 스태프 교체라는 사건이 있었음에도 T1은 2라운드 초중반을 거쳐 승수를 쌓았다. T1은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젠지를 꺾고 롤드컵 진출 티켓을 거머쥠과 동시에 DK와 결승 매치업을 완성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우승을 목표로 한다는 멘트가 시즌 초에 많지 않았던 점에 대해 "빈말로 하는 인터뷰가 많지 않다. 시즌 초반엔 우승권 전력은 아니었다고 생각하지만, 그때보다 훨씬 자신감이 생겼다. 지금은 우승이란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경기에 임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미 9번의 LCK 우승이란 기록을 쌓은 이상혁은 어떻게 동기부여를 할까. 이상혁은 "​예전에는 우승이라는 커리어와 기록에 목숨을 걸고 임했는데 지금은 그보다는 조금 더 저 자신의 만족을 위해 달리고 있다. 우승은 결국 프로게이머로서의 최선의 결과이다보니 조금 더 최고의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욕심이라고 한다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경기를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임을 밝혔다. 그는 젠지전 승리 후 결승전에서 자신이 키포인트일 것이라 발언한 부분에 대해 "외부 평가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젠지전이 만족스럽지 못했다. 말씀드릴 수 없는 이슈로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 이번 결승전에선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세 스플릿 만에 다시 결승 무대에 오르게 된 이상혁은 "예전엔 결승전에 자주 가다보니 하던대로 하고 결승전에선 더 열심히 하면 되겠지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는 무대가 많이 오는 게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 간절하다"고 답했다.

새로 지휘봉을 잡은 손석희 감독대행과의 케미스트리를 묻자 이상혁은 "생각치 못한 전개였을텐데 팀을 잘 이끌어주셨다"는 훈훈한 멘트와 함께 "항상 팀원들이 감독대행님을 놀린다. 나는 그게 너무 안타까워서 잘 안 놀리고 있다"며 장난기 섞인 답을 내놓았다.

DK에는 김정균 감독, 양대인 분석관, 이정현 코치 외에도 '칸' 김동하라는 전 동료가 있다. 이상혁은 "(김)동하가 살이 포동포동해졌더라. 잘 살고 있는 것 같다. 결승전에선 포동포동한 김동하를 빨리 잡아야겠단 생각이 든다"며 전 동료를 향한 친근함을 드러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