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CL] ‘플로리스’ 성연준 “4세트 아쉽지만 좋은 경험, 결승전 때는 반복 않겠다”

김형근2021-08-24 08:40


풀세트 접전 끝 농심 레드포스를 꺾고 결승으로 향한 젠지 챌린저스의 ‘플로리스’ 성연준이 힘든 경기를 승리로 이야기했다.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CK 챌린저스 리그 서머' 플라이오프 2라운드 1경기에서 젠지가 농심 레드박스를 세트 스코어 3-2로 제압했다. 젠지는 네 번째 세트에서 초반 유리한 상황을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하고 최종 세트까지 몰렸으나 마지막 세트에서 다시 상대를 압도하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승리 소감에 대해 “제 예상 스코어는 3:1이었고 예상 대로 끝낼 수 있었지만 방심해서 내준 4세트가 너무 아쉽다. 하지만 결국 이겨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한 성연준은 오늘 경기를 위한 준비에 대한 질문에 “정글 쪽 심리전이 중요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생각대로 됐으며, 저희 팀원들이 잘 해서 질 것이라 생각하지는 않았다.”라고 답했다.

첫 세트에 집중 공격 대상이 된 상황에 대해 “밴픽은 잘 됐는데 초반에 말리면서 집중 공격대상이 됐다. 하지만 자르반 4세-제이스 구도에서 제이스가 잘 살아서 오히려 팀에 도움이 된 것 같다.”라고 설명한 뒤 가장 고생했던 4세트에 대해서는 “너무 초반 분위기가 좋아서 다들 텐션이 높아졌고 그런 상황에서 갑자기 역전 상황이 만들어지니 다들 당황했던 것 같다. 분위기를 잘 잡아줬어야 했는데 그 부분이 많이 아쉽다.”라고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그러나 마지막 세트인 5세트는 “밴픽 때 상대방이 급해질 상황이 올만한 밴픽이어서 좋은 분위기로 시작했다.”고 이야기한 뒤 “상대의 궁극기를 잘 흡수하면서 피해가 최소화되는 것을 보고 점멸 있을 때 싸우면 지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고 승리에 대한 확신이 든 순간을 소개했다.

경기가 끝난 뒤 카메라에 잡힌 동료들에게 이야기를 건네는 장면에 대해 “4세트를 졌을 때 아쉬웠던 것과는 별개로 팀원들에게 좋은 교훈이 됐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어 ‘사람이기에 실수도 할 수 있고 다음 경기에 잘하면 되니까 걱정 하지 않아도 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힌 성연준은 다음 경기에 어떤 팀이 승리할 것 같은지 묻는 질문에 “두 팀 모두 잘하는 팀이지만 큰 차이가 없을 것 같으며, 저희 팀의 진정한 적은 저희 자신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규 시즌 2라운드 MVP에 선정된 것에 대해 “제가 그렇게까지 잘 한 것 같지는 않지만, MVP로 선정되어 기분은 좋다. 이런 기분을 결승전의 동기 부여가 될 수 있도록 이어가겠다.”라고 소감을 밝힌 성연준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항상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오늘 경기로 걱정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결승전은 잘 준비해서 불안한 모습 없이 이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미지 제공=젠지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