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CL] 젠지, 최종 세트까지 가는 치열한 대결 끝 결승 선착(종합)

김형근2021-08-23 21:50

 
최종 세트까지 몰렸지만 중요한 순간 교전으로 상대를 찍어누른 젠지가 결승으로 향했다.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CK 챌린저스 리그 서머' 플라이오프 2라운드 1경기에서 젠지가 농심 레드박스를 세트 스코어 3-2로 제압했다.

1세트 블루 사이드의 농심 레드포스는 자르반 4세-니달리-세트-이즈리얼-레오나를 선택했으며, 레드 사이드의 젠지는 제이스-비에고-아지르-직스-트런들로 이에 맞섰다.

젠지가 중앙 지역에 비에고가 합류하면서 아지르와 협력해 세트를 쓰러뜨리고 첫 킬 포인트를 기록했으며, 농심이 첫 드래곤 스택까지 가져갔지만 상단 지역 합류전서 2:1 교환으로 기분 좋은 상황을 맞이했다. 농심도 중앙 지역에 전령을 소환한 뒤 드래곤 2스택을 쌓았으나 두 번째 전령을 챙긴 젠지가 중앙 지역 2차 타워까지 철거에 성공했으며, 세 번째 드래곤 상황에서 드래곤 둥지 뒤의 세트를 습격해 쓰러뜨린 뒤 첫 드래곤 스택을 챙겼다.

밀리던 농심은 상단 지역서 역전을 위해 습격을 시작했으나 위기를 벗어난 젠지가 반격에 나서 4킬을 쓸어 담은 뒤 바론으로 향해 버프를 두르고 상대 본진으로 진입해 중앙 억제기를 철거했다. 하단 지역 본진 입구 앞에서 기회를 노리던 젠지를 농심이 노려 트런들을 쓰러뜨렸으나 젠지가 다시 4킬을 추가하며 본진으로 진입,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고 첫 세트 포인트를 획득했다.

1세트 POG로는 젠지의 ‘카리스’ 김홍조가 선정됐다.

2세트 블루 사이드의 젠지는 나르-리신-오리아나-징크스-쓰레쉬로 전력을 구성했으며, 레드 사이드를 선택한 농심 레드포스는 제이스-트런들-아지르-아펠리오스-레오나로 반격에 나섰다.

상단 지역 2:2 합류전서 농심의 아지르가 더블 킬을 기록한 뒤 다시 열린 재대결서도 다시 아지르가 나르를 쓰러뜨렸다. 농심이 첫 전령과 드래곤을 독식한 뒤 하단 지역에 전령을 소환했으며, 두 번째 드래곤도 농심이 가져간 직후 하단 1차 타워를 치던 상황에서 젠지 선수들이 집결하며 반격에 나서 킬을 기록한 뒤 정글 추격전으로 리신이 레오나를 쓰러뜨렸다.

두 번째 전령 앞에서 양 팀의 선수들이 마주한 상황에서 젠지가 2킬을 챙긴 뒤 전령을 챙기고, 세 번째 드래곤을 쓰러뜨려 첫 스택을 쌓았으나 중앙지역 전면전서 농심이 아지르를 앞세워 2킬을 기록하고 중앙 1차 타워를 철거했다. 바론을 스틸한 뒤 2-3 교환 후 물러나던 농심의 아펠리오스가 징크스를 끊어냈으며, 대지 드래곤의 영혼을 챙긴 뒤 추격전서 다시 징크스를 쓰러뜨리고 상대 본진으로 진입해 억제기를 철거한 뒤 넥서스를 파괴하고 세트포인트를 1-1로 맞췄다.

2세트 POG로는 농심의 ‘바이탈’ 하인성이 선정됐다.

3세트 블루 사이드로 들어간 농심 레드포스는 이렐리아-리신-아지르-직스-쓰레쉬를 선택했으며, 레드 사이드를 선택한 젠지는 제이스-자르반 4세-트위스티드 페이트-아펠리오스-탐켄치를 픽했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농심 선수들이 제이스를 노렸으나 젠지도 2명이 합류하며 역으로 받아치며 리신의 점멸을 뺐으며, 하단 지역서 탐켄치가 쓰레쉬를 잡고 첫 킬 포인트를 기록한 뒤 아지르의 습격을 흘려낸 뒤 합류전서 제이스가 추가 킬을 챙겼다. 상단 지역과 하단지역서 양 팀이 킬을 주고받은 뒤 농심의 이렐리아가 제이스를 솔로 킬로 잡아냈으며 두 번째 전령을 농심이 쓰러뜨린 직후 젠지 선수들이 일제히 교전을 시작해 4킬을 기록하고 추격전으로 에이스를 띄웠다.

하단 지역 합류전으로 다시 킬을 쓸어 담은 젠지는 바론을 빠르게 쓰러뜨리고 버프를 둘렀으며, 하단 지역서 농심의 습격을 반격해 2킬을 추가하고 상대 본진으로 진입해 억제기 2개를 철거한 뒤 농심의 마지막 저항까지 힘으로 누르며 젠지가 승리, 세트 스코어는 2-1이 됐다.

3세트 POG로는 젠지의 ‘엔비’ 이명준이 선정됐다.

4세트 블루 사이드의 젠지는 제이스-자르반 4세-신드라-이즈리얼-레오나를 조합했으며, 농심 레드포스는 루시안-비에고-럼블-애쉬-브라움으로 다시 반격을 노렸다.

상단과 하단에서 젠지가 빠르게 압박하는 가운데 하단 지역서 이즈리얼이 애쉬를 잡으며 첫 킬포인트를 기록했으며, 하단 지역 전령으로 2차 타워 충돌까지 성공시킨 젠지는 철거까지 성공하고 물러난 뒤 상단 지역서 루시안을 잡아냈으며, 농심도 2-1 추격전 끝 이즈리얼을 잡았지만 추격자 두 명이 모두 쓰러졌다.

중앙 지역 합류전서 킬을 주고받은 양 팀은 바론 부근서 견제 상황에서 다시 충돌했으나 신드라의 쿼드라 킬로 젠지가 농심의 노림수를 깨뜨렸으며, 다시 바론으로 향했다가 전투를 시작했으나 농심도 3킬을 기록하며 한 숨을 돌렸다. 본진 앞 교전서 3킬을 기록한 농심이 바론으로 향해 젠지의 방해를 막아내며 버프를 둘렀으며, 드래곤 3스택을 젠지에 내주는 대신 중앙 2차 타워까지 철거에 성공했지만 1:1 교환으로 호흡이 끊겼다.

젠지가 바다 드래곤의 영혼을 챙긴 뒤 바론으로 향했으나 그 사이 바론 버프를 두른 농심이 후속 교전서 3킬을 추가한 뒤 상단 1차 타워를 철거했으며, 신드라가 비에고를 잡은 뒤 브라움을 쓰러뜨리고 본진에 진입한 젠지가 중앙 억제기를 파괴하고 장로 드래곤으로 향해 장로 버프를 둘렀다. 농심도 2명의 선수가 바론을 챙긴 뒤 본진에서 방어에 나서 젠지의 공세를 막아냈으며, 두 번째 장로 드래곤을 젠지가 가져간 직후 시작된 전면전서 농심이 루시안의 트리플 킬에 힘입어 에이스를 띄운 뒤 본진으로 진입, 마지막 세트로 승부를 넘겼다.

4세트 POG로는 농심의 ‘든든’ 박근우가 선정됐다.

5세트 블루 사이드의 농심 레드포스는 말파이트-녹턴-럼블-아펠리오스-쓰레쉬로 전력을 구성했으며, 레드 사이드의 젠지는 제이스-리신-아지르-이즈리얼-레오나로 마지막 세트에 나섰다.

하단 지역서 젠지가 먼저 킬을 기록했으나 녹턴이 개입하며 농심도 레오나를 잡았으며, 중앙과 상단서 1킬씩을 추가한 뒤 젠지가 드래곤 2스택을 쌓았으며, 전령을 챙긴 농심이 상단 지역에 소환해 1차 타워를 철거하고 중앙 지역 1차 타워까지 제거했다. 세 번째 드래곤을 치며 양 팀이 전면전을 시작해 다수의 킬을 주고받았지만 드래곤은 젠지가 챙겨 3스택을 쌓았으며, 네 번째 드래곤을 챙긴 농심이 젠지를 추격했지만 젠지가 2킬을 기록하고 바론으로 향해 버프를 둘렀다.

중앙 지역으로 향해 2차 타워를 철거한 젠지는 하단 지역으로 향했으며 농심이 집결하며 제이스를 끊었지만 반격을 통해 말파이트와 녹턴을 쓰러뜨리고 본진으로 진입해 하단 억제기를 파괴했다. 바람 드래곤의 영혼을 챙긴 젠지는 두 번째 바론으로 향해 바론 버프를 두르는 동시에 제이스가 본진으로 진입해 쌍둥이 타워 한 개를 파괴했으며, 중앙과 하단으로 동시에 진입하며 시선을 분산한 젠지가 아지르의 쿼드라 킬로 교전을 승리하고 천신만고 끝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5세트 POG로는 젠지의 ‘카리스’ 김홍조가 선정됐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