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T1 손석희 감독대행 "1세트 패배 후 극복하는 선수들 대단하다 생각했다"

이한빛2021-08-23 19:00

T1 손석희 감독대행이 젠지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T1이 22일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2경기에서 젠지를 꺾고 DK가 기다리는 결승전에 진출했다.

경기 후 기자단 인터뷰에 나선 '스타더스트' 손석희 감독대행은 "우선 기쁘다. 당연히 결승전에 가야한다고 생각했지만 의심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다. 좋은 결과가 나와 안도하고 있고, 잘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안도와 함께 힘든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다전제에서 1세트가 갖는 의미는 크다. 단순 세트 스코어를 넘어 기선 제압 여부로 큰 흐름을 잡을 수 있기 때문이다. 1세트 패배 후 상황을 묻는 질문에 손석희 감독대행은 "빠르게 선수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무엇이 문제였는지 파악했다. 그것들을 기반으로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며, 선수 멘탈적인 측면에 대해 "다들 베테랑들이라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이 나왔다. 첫 세트를 지면 멘탈적으로 힘들 수 있는데 극복하는 모습을 보며 대단한 선수들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1세트 패배 후 2세트를 잡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상황에서 손석희 감독대행이 승리를 확신할 수 있었던 순간은 언제였을까. 손석희 감독대행은 "3세트 때 게임이 어지러워지면서 정신을 똑바로 차린 팀이 이길 것이라고 다들 생각했을 것이다. 3세트를 잡으면서 흐름이 넘어왔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결승 진출과 함께 롤드컵 진출 티켓까지 거머쥔 T1이지만 손석희 감독대행은 당장 눈앞에 주어진 결승전에 집중하겠단 포부를 밝혔다. 그는 DK를 "이겨야 할 상대라고만 생각한다"며, "4강에서 DK가 보여준 모습이 강해 걱정되지만 젠지전을 이긴 것처럼 잘 준비하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석희 감독대행은 인터뷰를 마치며 "쉽지 않은 과정이었는데 결승까지 가는 결과를 만들어 기쁘다. 결승전이 남아있기 때문에 열심히 준비하겠다. 잘해준 선수들과 밴픽을 잘 짜준 코치에게 감사하다"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재차 각오를 다졌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