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PO] T1, 젠지 꺾고 3스플릿만에 결승 진출... 롤드컵도 확정(종합)

박상진2021-08-22 21:00


T1이 결승 진출과 동시에 월드 챔피언십 진출을 확정했다.

22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플레이오프 2라운드 2경기에서 T1이 젠지 e스포츠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3대 1로 승리했다. 이날 T1은 첫세트를 젠지에 내줬지만 내리 세 세트를 따내며 역전극을 그렸다. T1은 이번 승리로 서머 우승시 월드 챔피언십 1번 시드를, 패배 시에도 선발전 결선 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으며 롤드컵 티켓까지 따냈다. 

첫 세트 초반 T1이 탑 다이브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젠지는 '비디디' 곽보성의 연달은 활약으로 분위기를 뒤집고 주도권을 가져왔다. 특히 첫 전령에서 벌어진 교전 이후 미드에서 계속 곽보성이 좋은 플레이를 보이며 격차를 벌렸다. T1은 반전의 기회를 노렸지만 기회는 오지 않았고, 결국 젠지가 포인트를 가져갔다.

T1은 2세트 바로 추격하며 호락호락 무너지지 않았다. 젠지는 경기 초반 T1을 압박했지만, 초반 라인전부터 말렸던 '테디' 박진성의 애쉬가 신들린 궁극기 활약으로 상대를 끊어내며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고, 이후 꾸준히 성장했던 '칸나' 김창동의 그웬이 후반 교전마다 활약하며 경기 내 역전을 만들며 넥서스를 파괴해 1대 1을 만들었다.

동점이 된 3세트 두 팀은 팽팽한 분위기를 반영하듯 50분 장기전을 연출했다. 초반 T1이 불리했지만 박진성의 징크스가 활약하며 무개추를 원점으로 돌렸고, 이후 T1이 화력을 끌어올리며 젠지를 구석으로 몰아넣었다. 젠지는 사이드에서 성장한 '라스칼' 김광희의 카밀을 활용해 백도어를 시도했고, 상대 쌍둥이 포탑은 물론 넥서스까지 사정권에 넣었지면 결국 실패했다. 반면 T1은 본진에 난 구멍을 틀어막고 다시 상대 본진으로 돌입, 긴 경기를 승리로 이끌며 역전에 성공했다.
 

위기에 몰린 젠지는 탑 카밀을 선픽으로, 다이애나-야스오 조합을 이후에 뽑으며 준비된 전략을 예고했다. 그러나 T1은 아예 탑에서 강하게 압박하며 카밀과 8분만에 1천 골드 라인 격차를 냈고, 첫 전령은 상대에게 넘겨줬지만 바텀 1차 포탑 방패 골드를 얻어냈다. 젠지는 탑에서 상대 케넨을 잡아내며 반전을 노렸지만 이후 미드에서 무리한 교전 개시로 패했고, T1은 승기를 잡아 전령까지 가져갔다.

이어 젠지의 희망이었던 김광희의 카밀까지 잘리며 위기에 빠졌고, 다시 전열을 정비하며 역습에 나서나 했지만 T1은 27분 교전에서 순간이동을 이용한 포위작전으로 승리 이후 바다 드래곤 영혼까지 손에 넣었다. 젠지는 바론 사냥에 성공했지만 박진성의 이즈리얼에 트리플 킬을 허용하며 김이 빠졌고, 장로 앞 교전에서도 박진성이 결국 전장을 지배하며 T1이 더블 버프를 손에 넣은 후 상대 넥서스를 깨고 결승에 진출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