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신나버린 테디 징크스, T1 3세트 승리로 세트 스코어 역전

박상진2021-08-22 19:40


2세트에 이어 3세트에도 흔들렸던 T1을 바로 잡은 것은 '테디' 박진성이었다.

22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플레이오프 2라운드 2경기 3세트에서 T1이 젠지를 격파하고 세트 스코어를 2대 1로 역전시켰다.

첫 세트 초반 T1이 탑 다이브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젠지는 '비디디' 곽보성의 연달은 활약으로 분위기를 뒤집고 주도권을 가져왔다. 특히 첫 전령에서 벌어진 교전 이후 미드에서 계속 곽보성이 좋은 플레이를 보이며 격차를 벌렸다. T1은 반전의 기회를 노렸지만 기회는 오지 않았고, 결국 젠지가 포인트를 가져갔다.

T1은 2세트 바로 추격하며 호락호락 무너지지 않았다. 젠지는 경기 초반 T1을 압박했지만, 초반 라인전부터 말렸던 '테디' 박진성의 애쉬가 신들린 궁극기 활약으로 상대를 끊어내며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고, 이후 꾸준히 성장했던 '칸나' 김창동의 그웬이 후반 교전마다 활약하며 경기 내 역전을 만들며 넥서스를 파괴해 1대 1을 만들었다.

분위기가 나빠진 젠지는 반전을 위해 바론을 노렸지만 T1에게 저지당했고, 반대로 T1은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한 이후 드래곤까지 챙겨가며 추가 이득을 챙겨갔다. 젠지는 다시 한 번 30분 바론으로 상대를 끌어들였고 버프 획득까지 성공했지만 결국 교전에서 T1이 승리했고, 미드 억제기까지 파괴했다. 젠지는 마지막 방법으로 사이드 백도어를 노리며 T1의 발목을 잡았지만,  T1은 쌍둥이 포탑이 날아간 상황에서 이를 필사적으로 막아냈다.

이후에는 젠지의 백도어 시도와 T1의 방어로 이어졌다. 그러나 50분 T1이 바론을 획득하고 교전에서 승리, 넥서르를 파괴하며 장기전의 마침표를 찍고 3세트를 가져갔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