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투지 불태운 덕담 "마지막 경기 패배해 이 갈고 있다...룰러 만나 이길 것"

박상진2021-08-18 21:25

'덕담' 서대길이 폭발적인 경기력 만큼이나 뜨거운 투지를 인터뷰를 통해 드러냈다.

농심 레드포스가 18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플레이오프 1라운드 1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3:1로 잡아내고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덕담' 서대길은 아펠리오스로 맹활약하며 팀원들은 물론이고 해설진으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POG에 선정됐다.

POG 인터뷰에 나선 서대길은 "3:0으로 이기고 싶었는데 3:1로 승리해 아쉽다. 하지만 2라운드에 진출해서 기분 좋다"는 소감과 함께 인터뷰를 시작했다. 최근 LCK 올프로 퍼스트팀 선정의 영예도 누린 서대길은 "퍼스트팀에 선정됐지만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를 패배해 이를 갈고 있다. 다시 한 번 '룰러' 박재혁을 만나 이기고 싶다"며 벌써부터 투지를 불사르는 모습이었다.

이날 농심이 상대한 아프리카에는 서대길과 함께 퍼스트팀에 이름을 올린 '기인' 김기인이 있었다. 서대길은 "김기인은 '기인' 그 자체"라며 별다른 느낌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프리카는 1세트에서 고른 활약을 펼치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 서대길은 "1세트 패배 후 직스 말고 AD 딜러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답답한 느낌이 있었다"며 2세트부터 전략을 바꿨던 이유를 설명했다. 2세트에서 서대길은 아펠리오스로 맹활약하며 같은 팀원은 '리치' 이재원으로부터 "좋았다, 덕"이라는 칭찬도 들었다. 이에 서대길은 "재원이 형이 엄청 잘했는데 내가 POG를 받아서 (형에게) 비중이 안 쏠렸다. 정말 잘했다고 이야기해주고 싶었다"며 함께 승리를 일궈낸 동료에게도 스포트라이트를 비췄다.

패배 위기에 몰린 아프리카는 '레오' 한겨레에게 신드라를 쥐여줬다. "상관 없었다"며 상대 픽에 준비가 되어있던 서대길은 "밴픽이 끝났을 때부터 승리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농심은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DK 혹은 젠지를 상대하게 된다. 젠지와 2라운드에서 맞붙게 될 것이라 예상한 서대길은 "DK가 됐든 젠지가 됐든 이겨야 하는 상대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쳤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