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피넛' 한왕호 "젠지전 통해 정규 시즌 유종의 미 거두고 싶다"

이한빛2021-08-14 09:00

'피넛' 한왕호가 POG 1위를 확정 지은 '고리' 김태우를 축하함과 동시에 젠지전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1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10주 2일차 2경기가 DRX와 농심 레드포스의 경기로 진행되었다. 농심은 DRX를 상대로 깔끔한 2:0 승리를 거두고 서머 스플릿 참가팀 중 가장 먼저 12승 고지를 밟고 승점까지 추가했다.

이날 2세트에서 활약하며 POG를 받은 '피넛' 한왕호는 "아프리카전에서 0:2로 패배해서 이번 경기에서 이기고 싶었다.이겨서 다행이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그는 "편하게 생각하고 경기에 임하니 더 잘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프레딧 브리온은 정글-미드를 탈리야와 레넥톤으로 꾸렸고, 한왕호는 니달리로 대응했다. 상대에게 니달리를 주기 싫어서 먼저 픽했다는 한왕호는 탈리야에 대해 "충분히 쓸 수 있지만 최근 나오는 정글과 비교하면 아쉬운 점들이 있다. 상대가 탈리야를 픽한 게 오히려 우리에겐 좋단 생각과 함께 경기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1세트에선 '고리' 김태우가 라이즈로 경기를 쥐락펴락하며 POG를 받았고, 정규 시즌 POG 최소 공동 1위를 확정지었다. 팀 성적을 위해 할 수 있는 걸 다하고 싶었다는 김태우의 말에 한왕호는 "최선을 다해 이바지 한 점에 감사하다"고 장난기를 담아 축하했다.

현역 선수 중 연차가 높은 축에 속하는 한왕호는 그의 커리어에서 많은 미드 라이너를 만났다. "초반에 더 열심히 하도록 도와줘야 하는 친구"라며 농담을 던진 한왕호는 "중후반에 잘해주기 때문에 그걸 믿고 간다"며 신뢰와 팀원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농심은 정규 시즌 마지막 경기를 젠지전으로 장식하게 된다. 승수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한 농심은 젠지를 꺾으면 자력으로 1위를 확정지음과 동시에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직행 티켓을 가져갈 수 있다. 한왕호는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패배하더라도 플레이오프가 남아있다. 앞으로의 경기들을 더 중요시 하고 싶다"고 크게 부담을 갖지 않는 모습으로 인터뷰를 마쳤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