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POG 1위 확정 고리 "팀 성적과 같이 잡아 기쁘다"

이한빛2021-08-15 11:10


'고리' 김태우가 POG 랭킹 최소 공동 1위를 확정지은 소감을 밝혔다.

13일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10주 2일차 2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가 DRX에게 2:0 완승을 거두고 가장 먼저 12승 고지에 올랐다. 이날 1세트에선 '고리' 김태우가, 2세트에선 '피넛' 한왕호가 POG를 받았다.

김태우는 "아프리카전에서 0:2로 패배하고 암울했다. 1위를 지키기 위해선 오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했는데 이겨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1위를 지켰다는 점과 함께 김태우는 POG 랭킹에서 1,100포인트를 달성하며 최소 공동 1위 자리를 확정지었다. 김태우는 "처음 받았을 때는 1위는 솔직히 어렵다고 생각해 팀 성적을 위해 할 수 있는 걸 다해보자는 마인드였는데 1위가 되어 기분 좋다"며 활짝 웃었다.

이날 김태우의 초반 라인전은 완벽하다고 하긴 어려웠다. 상대에게 압박을 당하기도 하며 불안한 부분이 여전히 존재했던 것. 김태우는 15분 이후에 잘하는 비결을 묻는 질문에 "내가 15분부터 잘하는 것이 아니라 그 전에 못하기 때문에 15분 이후에 잘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대신 초반에 활약해주는 한왕호에 대해 "항상 잘했다. 어떤 시간대에도 활약하는 LCK 최고의 정글이다"라고 추켜세웠다.

DRX는 2세트에서 마오카이라는 조커픽을 꺼내들었다. 김태우는 "우리 상체는 원하는 구도대로 뽑았다. 마오카이라는 조커픽을 잘 준비했지만  우리가 상대할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2세트 르블랑-레넥톤 미드 구도에 대해선 "라인전 자체는 잘하는 쪽이 이기지만 라인전보단 게임을 이기면 된다. 시간이 지나면 르블랑이 레넥톤보다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시간을 잘 보내려고 했다"고 전했다.

농심의 정규 시즌 마지막 상대는 젠지다. 농심이 젠지전을 승리한다면 자력으로 13승 달성과 함께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직행을 확정짓게 된다. 중요도가 높은 만큼 김태우도 "2라운드에서 시작하는 게 더 안정적이니 잘해보겠다"며 긴장과 결의가 섞인 각오를 다졌다.

끝으로 김태우는 "최근 경기력이 불안해서 팬분들이 안타까우셨을 것 같다. 최대한 열심히 해서 마지막 젠지전부터 플레이오프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투지를 불태우며 인터뷰를 끝맺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