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경기력에 냉정한 평가 내린 비디디 "이대로라면 PO도 위험하다"

이한빛2021-08-15 09:10

'비디디' 곽보성이 냉정하게 경기력 평가를 내리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며 폼을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젠지가 13일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10주 2일차 1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2:1 승리를 거두고 11승 라인에 합류했다. 젠지는 오는 15일 농심 레드포스와 정규 시즌 마지막을 장식하게 된다.

1, 3세트에서 승리에 앞장서며 단독 POG를 받은 '비디디' 곽보성은 "오늘은 무조건 이겨야 했는데 승리해서 다행이다"라고 안도하며 경기 후 개별 매체 인터뷰를 시작했다. 상대는 강팀에게 한 세트씩 따내곤 했던 '복병' 프레딧 브리온이었고 젠지도 2세트를 패배해 풀세트 접전을 펼쳐야 했다. 곽보성은 "프레딧 브리온의 어떤 특정 부분이 까다롭다 생각하진 않았다. 우리가 준비한 걸 다 보여주려고 했다"고 어떤 마인드로 경기에 임했는지 밝혔다.

그러나 만족스러운 경기력은 아니었다. 곽보성은 "최근 경기력이 좋지 못했고 2세트도 그런 양상대로 졌다. 불안했던 모습이 그대로 나왔다"고 냉정하게 분석하며, "오늘 실력 자체는 10%도 채우지 못할 정도였다. 그렇기에 우리가 잘하는 팀들 상대로 다 졌던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라이프' 김정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소통 빈도를 더 올려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곽보성은 "디테일한 소통이 부족했다"고 동의함과 동시에 "하나의 플레이에 집중하면 다른 것을 보지 못했다. 터널 시야가 되는 느낌이었고, 그걸 고치려고 노력 중이지만 어렵다"고 답했다.

호재라면 선발 출전한 '라스칼' 김광희가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단 점이다. 김광희의 플레이에 "광희 형은 항상 잘한다"고 운을 뗀 곽보성은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이런저런 시도를 하는 과정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버돌' 노태윤이나 광희 형 모두 잘하기 때문에 누가 나오든 자기 역할만 잘해주면 된다"는 코멘트를 남겼다.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직행팀 예상을 해달라는 질문에 "다들 너무 잘하고 강팀끼리의 대결에선 한순간의 판단으로 모든 게 끝날 수 있어 예측이 어렵다"고 답한 곽보성은 15일에 농심 레드포스를 상대하게 된다. 다른 팀들의 패배와 농심전의 승리가 교차되어야 2라운드 직행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에서 곽보성은 "이기면 좋겠지만 지금 경기력으론 운좋게 이겨도 플레이오프에서 떨어질 것이다. 길게 보면서 경기력을 올리려고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쳤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