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써밋’ 박우태 “이번 플레이오프 2년 전과 다를 것”

김형근2021-08-12 15:00


마지막 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 프레딧 브리온을 꺾고 11승째를 기록한 리브 샌드박스의 ‘써밋’ 박우태가 승리로 마무리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2라운드 리브 샌드박스와 프레딧 브리온의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가 승리를 거두고 6연승을 기록했다.

승리 소감에 대해 “이번 경기 승리로 6연승해서 좋지만 2세트는 밴픽부터 플레이까지 모든 부분에서 상대방에게 밀렸다.”며 기쁨과 아쉬움을 동시에 표시한 박우태는 공동 선두로 올라선 감회에 대해 “첫 주차를 모두 패배하면서 시작했지만 일어나는 과정에서 힘을 잘 낸 것 같지만 공동 1위에 오르고 다시 생각해보니 1주차의 패배가 더욱 아쉬워진다.”고 말했다.

2년 만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대한 소감을 묻자 “처음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을 때는 경험도 없고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더 잘 할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하고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싶다.”고 답했으며, 승리를 거두며 2라운드 직행의 가능성이 더 높아진 상황에 대해 “남은 대진 중에 강팀과의 대결도 있지만 2라운드 직행이 너무 욕심이 나기에 꼭 이기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팀의 특징에 대해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합이 잘 맞고 폼이 오른다는 말의 표본이 저희 팀이라 생각한다.”고 이야기한 박우태는 아직 부족한 점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전투나 운영의 각 상황에 맞춰 머리를 빠르게 굴려야 하지만 각 상황에 적응하는 능력에 아쉬움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리브 샌드박스야 말로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합이 잘 맞고 폼이 오른다는 것의 표본과 같은 팀이며 밴픽부터 인게임 상황까지 팀이 원하는 방향과 제가 원하는 방향을 계속 맞춰가고 있다.”라고 이야기한 박우태는 “팬 여러분들 모두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는 짧지만 진심이 느껴지는 인사말과 함께 인터뷰를 끝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