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크로코’ 김동범 “PO 진출팀 모두 경쟁 상대, POG 전혀 예상 못해”

김형근2021-08-07 22:27


프레딧 브리온과의 경기를 승리하고 공동 1위에 오른 리브 샌드박스의 ‘크로코’ 김동범이 승리 소감을 이야기했다.

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2라운드 리브 샌드박스와 프레딧 브리온의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가 풀세트 접전 끝 승리를 거두고 6연승을 기록했다.

승리 소감에 대해 “오늘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 계속 좋다고 의식하면서 경기를 했고 이겨서 다행이다.”라고 이야기한 김동범은 단독 1위 기회를 놓친 것이 아쉽지 않는지를 묻는 질문에 “확실히 좀 아쉽긴 하지만 연승 유지하고 플레이에 고칠 점이 많이 보여서 그만큼 플레이오프를 열심히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1세트에서 트런들을 고른 상황에 대해서는 “제가 먼저 트런들을 하겠다고 했으며, 플레이 중 실수는 나왔지만 결국에는 조합적으로 저희가 이긴다는 생각으로 플레이했다.”고 상황을 설명한 김동범은 3세트에 ‘써밋’ 박우태가 이렐리아를 선택한 것에 대해 “‘써밋’ 박우태 선수가 웬만한 칼 챔피언들은 잘한다고 생각해 믿었다.”고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3세트의 승리를 확신한 순간에 대해서는 “네 번째 드래곤 싸움을 져서 위험하다고 생각했고, 승리를 확신한 것은 전체적으로 콜 맞추고 바론 체크에 대응을 잘하며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으며, 자신이 POG를 받을 것이라 생각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다른 선수들이 잘해서 오히려 제가 받아 얼떨떨했다.”라고 답했다.

한편 플레이오프 순위 예상에 대해 “6팀이 확정됐지만 다들 충분히 강한 경쟁 상대라 조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한 김동범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 연승할 수 있도록 저도 열심히 노력하고 메타를 조금 더 잘 챙기겠다.”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