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기인’ 김기인 “플레이오프 탈락 생각 안했다, 남은 경기도 최선 다할 것”

김형근2021-08-11 18:10


1위 농심 레드포스와의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하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아프리카 프릭스의 ‘기인’ 김기인이 승리와 플레이오프 진출에 대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2라운드 농심 레드포스와 아프리카 프릭스의 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완승을 거뒀다.

승리 소감에 대해 “1위 팀인 농심 레드포스를 상대로 2:0으로 승리하고 플레이오프에 자력진출 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이야기한 김기인은 플레이오프 확정에 대한 기분을 묻는 질문에 “워낙에 플레이오프 상황이 좋았기에 DRX전에 패했을 때도 플레이오프 진출을 걱정하진 않았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농심 레드포스 전을 어떻게 준비했는지에 대해 “평소에도 상대에 따라 준비하기 보다는 그날 컨디션에 따라 집중할 부분을 다르게 가져가기에 그에 맞춰서 대응을 준비했으며, 운영 단계 실수가 최근에 좀 많이 나와서 그 부분만 조심하자고 했다.”고 밝힌 김기인은 1세트는 ‘최대한 안정적인 운영’을, 2세트는 ‘해볼 수 있는 것은 빠르게 다 해보는 것’을 운영 콘셉트로 삼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2세트 빠르게 경기를 진행하면서 드래곤 3스택을 두고 열린 교전에서 리신이 잘리면서 조금 템포를 조정했다.”라고 상황을 돌아본 뒤 “바론 버프를 두른 뒤에 비로소 승리의 확신이 생겼다.”도 말했다.

잔여 경기에 대한 준비로 “플레이오프의 카드를 숨겨야 하는 만큼 남은 경기 역시 최대한 평소처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힌 김기인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플레이오프를 확정지었으니 앞으로도 더 좋은 경기력으로 최대한 높이 올라가보겠다.”라는 각오의 메시지를 팬들에게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