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DK 김정균 감독 “양대인 분석관 팀에 너무 큰 도움, 우승 함께 바라본다”

김형근2021-08-03 18:20


kt 롤스터를 완벽하게 제압하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DK의 김정균 감독이 승리 소감 및 앞으로의 목표를 이야기했다.

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2라운드 DK와 kt 롤스터의 경기에서 DK가 완승을 거뒀다.

승리 소감으로 “오늘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해 기쁘고, 경기력을 보다 끌어올려 나머지 경기도 계속 이길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이야기한 김정균 감독은 최근 경기에서 아쉬운 결과를 거뒀던 것에 대해 “졌던 경기 중에는 이길 수 있던 경기도 분명 있었다. 하지만 지금 당장보다 마지막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1라운드에 패했던 kt전에 대해 어떤 준비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특별히 무언가를 준비하기보다 선수들의 폼이 올라오고 있기에 장점을 잘 살릴 수 있는 플레이를 주문했다.”고 답했으며, 오늘 경기가 평소보다 빠른 템포로 진행된 것에 대해서는 “최근 연습을 진행하며 생각이 난 부분을 이야기해 어느 정도는 유도된 감이 없지 않다.”고 의도된 것임을 인정했다.

또한 다음 주부터 적용될 새로운 패치에 대해서도 “최대한 좋은 챔피언을 많이 찾아야 할 것 같으며, 변화에 뒤쳐지지 않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새롭게 합류한 양대인 전략분석관에 대해서는 “팀의 인게임 파트를 맡아주고 있으며, 지난해 함께한 선수들도 잘 알고 있고 우승 경력도 있어 팀에 너무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팀의 승리와 우승이 중요하기에 스타일은 중요하지 않으며, 이미 잘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언제나처럼 “항상 욕심이 많아서 서머 스플릿을 우승한 후 롤드컵에서도 우승하고 싶다.”고 웃으며 답한 김정균 감독은 마지막 인사로 “힘들 때도 있고 좋을 때도 있지만 마지막에는 꼭 웃게 해 드릴테니 많은 격려와 우승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도움 주시는 많은 분들과 팬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도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