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리치’ 이재원 "아프리카 탑 강하지만 운영은 우리가 앞서“

김형근2021-08-03 11:45


풀 세트 접전을 제압하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농심 레드포스의 ‘리치’ 이재원이 승리의 기쁨을 이야기했다.

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2라운드 농심 레드포스와 한화생명 e스포츠의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가 2-1으로 승리를 거뒀다.

승리 소감으로 “지난 리브 샌드박스전에서 패한 뒤 조금 분위기가 좋지 않았는데 오늘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해서 다행이다.”라고 이야기한 이재원은 오늘 경기를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팀적으로는 ‘쵸비’ 정지훈 선수가 전략의 중심인 만큼 캐리력을 최대한 억제하자고 이야기했으며, 개인적으로는 팀이 성장 포텐이 좋은 캐릭터들을 가져갔으니 최대한 죽지 말자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2세트의 패배에 대해 “밴픽도 아쉬웠고 탑에서 잘해줘야 했던 구성이었는데 솔로 킬을 당하면서 불리해졌다.”고 회상했으며, 3세트 역시 승리했음에도 '유리한 상황이었음에도 스노우볼을 빠르게 굴리지 못한 점'을 아쉬워했다.

오늘 플레이 진행 방식에 대해 “지난 샌드박스 전에서 공격적으로 나섰다가 사고가 많이 나서 팀원을 조율하는 쪽으로 경기를 풀어간 것이 잘 통으며, 중반 이후 공격할 기회도 생겨 킬을 쌓을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돌아본 이재원은 “사실 3세트 POG를 제가 받을 줄 알았는데 아쉽게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다음주부터 패치 버전이 바뀌는 것에 대해 “라인 비에고나 그웬이 너프가 되는 만큼 원래 사용하던 케넨, 나르, 제이스와 같은 고정 픽에 탐 켄치나 문도 등도 더해 라인업을 늘려보고 싶다.”고 자신이 생각 중인 대응법을 밝히기도 했다.

다음 경기인 아프리카 프릭스 전에 대해 “아프리카가 탑이 세서 그것을 바탕으로 잘 굴리지만 운영은 잘 하지 못하는 것 같다. 1라운드 때 탑-정글서 게임을 끝냈던 기억도 있어서 밀리지 않게 잘 준비하겠다.”고 밝힌 이재원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벌써 플레이오프를 확정짓고 1위 경쟁을 할 것이라고는 작년에는 생각도 못했다. 좋은 기회를 잡은 만큼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노력 중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팬들에게 응원을 부탁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