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LCK 어워드 선정 방식, 일부 바뀐다

김형근2021-07-27 12:05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플릿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선정하는 LCK 어워드 선정 방식이 이번 서머 스플릿부터 소폭 변경된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대표 오상헌, 이하 'LCK')는 2021 LCK 서머 스플릿에서 팀 승리에 기여하고 팬들을 열광하게 만든 선수들에게 주어지는 LCK 어워드 선정 방식을 지난 스프링 때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일부 변경했다.

LCK 어워드는 정규 리그 MVP(Regular Season MVP)와 파이널 MVP(Finals MVP), 올 LCK팀 (ALL-LCK Team), 베스트 코치(Best Coach), 루키 오브 더 이어(Rookie of the Year) 등 다섯 부문이다. 2020년 스플릿마다 선정됐던 베스트 코치와 루키 오브 더 이어는 2021년에 들어오면서 스프링과 서머를 통틀어 연 1회 선정으로 변경된 바 있다.

서머 개막 때 발표된 것처럼 LCK 어워드의 후보에 오르기 위해서는 정규 리그의 80% 이상을 소화해야 한다. 지난 스프링까지는 정규 리그의 50% 이상 소화한 선수들이 후보에 올랐지만 이번 서머부터 기준이 상향됐다.

아울러 발표 시기에 따른 혼선을 줄이고 각 영역별 수상자가 더욱 돋보일 수 있도록 발표 일정도 조정됐다. 과거에는 6강 플레이오프 기간 중에 LCK어워드 수상자가 발표됐으나 정규 리그의 활약을 바탕으로 선정되는 것인만큼 플레이오프 돌입 전 투표를 마무리하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투표 기간 역시 앞당겨진다.

올 LCK팀 투표에도 변화가 생겼다. 기존에는 팀에서 제출한 엔트리를 기준으로 포지션을 구분해 선수 명단을 투표단에게 제공했지만 이번부터는 포지션 구분 없이 출전 기준을 충족하는 선수들의 명단이 일괄적으로 제공된다.

그 이유는 각 팀의 전략적 사유로 엔트리와 실제 포지션이 상이한 경우나 한 선수가 해당 스플릿에서 여러 포지션을 소화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 실제로 담원 기아의 경우, ‘말랑’ 김근성 선수를 원거리 딜러로 엔트리에 등록했지만 실제 경기에서는 정글러로 활약했고, 기존 정글러와 미드 라이너를 담당했던 선수들은 각각 다른 포지션을 담당한 바 있다.

이러한 포지션 스왑이 앞으로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고, 각 선수의 포지션별 활약에 대한 평가는 투표단의 관점에 따라 의견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선수들이 엔트리상 포지션이 아닌 실제 플레이했던 포지션에서 모두 수상이 가능하도록 했다. 예로, 담원 기아의 ‘쇼메이커’ 허수 선수는 이번 스플릿 기간 동안 미드 라이너와 원거리 딜러로 뛰었기 때문에 투표 결과에 따라 양 포지션에서 모두 올LCK팀에 선정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LCK 이정훈 사무총장은 "LCK 어워드는 스플릿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선발하기 위한 시상 제도인 만큼 취지에 맞게 기준과 투표 기간, 방식을 조정했다"라며, "LCK 어워드가 수상자 모두에게 영예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 Hot-! TALK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