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영상 인터뷰] 역천괴 케리아 "코치진 경질 힘들었지만, 프로답게 극복했다"

박상진2021-07-24 12:20


역대급 천재 괴물, 역천괴라 불리는 '케리아' 류민석이 지난 경기 펜타킬을 놓친 아쉬움과 코칭스태프 교체 이후 심경을 전했다.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7주 1일 2경기에서 T1이 아프리카 프릭스를 세트 스코어 2대 1로 격파했다. 이 승리로 T1은 8승 5패 득실 5를 기록해 3위에 자리잡았다.

경기가 끝난 후 진행된 미디어 개별 인터뷰에서 류민석은 승리 소감과 함께 본인의 활약이 대단했던 지난 DK전 소감부터 전했다. 특히 마지막 세트 쓰레쉬로 플레이하며 펜타킬까지 노릴 수 있던 상황에서 그러지 못한 것에 대해 "기록을 만들어나가고 싶은데 그러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본인의 별명인 역천괴에 대해서는 정말 마음에 든다고.

하지만 아프리카와 대결에서 마음에 드는 경기력을 보이지 못했다는 류민석은 지난 15일 코칭스태프 교체가 발표되었을 때 "너무 힘들어서 연습도 제대로 할 수 없을 거 같았다. 하지만 감정적인 부분은 다 지우고 이성적으로 프로게이머이니 프로답게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할 수 있게 더 이악물고 연습했다"고 말한 류민석은 "분위기는 이기다보면 좋아진다. 우리 팀도 그렇다"며 팀 이야기를 전했다.

경기 연습 때마다 상대 선수들과 눈인사는 물론 서로 이야기도 나누는 것을 보니 인기가 좋은 거 같다는 질문에 대해 류민석은 "그런가? 그런가요? 그런거 같습니다" 며 자신의 넓은 인맥을 인정한 류민석은 특히 작년 DRX 동료였던 '표식' 홍창현의 헤어 스타일에 대해 "제대로 못 보고 방송에서 잠시 봤는데 귀엽더라. 잘 잘랐다고 전하고 싶다"고 평했다.

마지막으로 류민석은 24일 있을 리브 샌드박스 전에 대해 "꼭 이겨서 연승을 이겨나가고 싶고 내 경기력에도 만족하고 싶다. 이번 여름 많은 일이 있었는데 그래도 응원해주시면 좋겠고, 우리도 열심히 하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