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황홀한 노련함' 젠지, DRX 잡고 연패 마감(종합)

이한빛2021-07-11 18:32

DRX의 새 로스터 기용에도 젠지가 2:0 승리를 가져갔다.

11일 종로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5주 5일차 1경기에서 젠지 e스포츠가 DRX를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연패를 끊어냈다. 

1세트에선 젠지의 한타 집중력이 빛났다. DRX는 '표식' 홍창현의 다이애나를 중심으로 3킬을 올리며 주도권을 잡았다. 협곡의 전령 활용에서 미스가 나면서 삐걱거렸던 DRX는 결국 드래곤 앞 한타에서 젠지에게 에이스를 당하며 페이스를 잃었다. 

첫 한타에서 아칼리-아펠리오스를 성장시킨 젠지는 두 번째 한타에선 비에고의 킬 쓸어담기로 빈틈이 사라졌다. '제트' 배호영의 날카로운 진입으로 쓰레쉬-럼블을 잃었지만 대미지를 책임질 비에고-아칼리-아펠리오스가 건재했고, 마지막 한타에서까지 에이스를 올린 젠지는 DRX의 넥서스를 점령하고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도 레드 진영을 잡게 된 젠지는 경기 초반 탑-바텀에서 연이어 킬 소식을 알렸다. '제트' 배호영의 라이즈가 카이팅으로 3킬을 올렸지만 젠지에게 한 차례 끊기며 DRX가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 '라스칼' 김광희의 레넥톤이 제이스를 솔로킬 내면서 전황은 빠르게 젠지 쪽으로 기울었다.

오가는 포킹과 스킬 속에 '룰러' 박재혁의 바루스는 DRX의 챔피언을 관통하며 킬 스코어 격차를 12:8까지  벌렸다. 24분에 에이스를 올린 젠지는 적 운영의 핵심은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바론 버프까지 챙겼다. 젠지는 28분 한타 대승과 함께 그대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