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어제의 LCK] 쵸비의 펜타킬과 성공적 데뷔한 DRX 바텀

박상진2021-07-09 10:22


1라운드 중반까지 절망적인 성적을 냈던 두 팀이 막바지에 드디어 웃었다.

8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5주 2일차 1경기 3세트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와 DRX가 승리로 각자의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장식했다.

스프링 스플릿 플레이오프까지 올랐던 한화생명은 서머 중반까지 1승만을 거두며 패를 거듭했다. 하지만 kt 롤스터를 상대로 벌인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대 1로 승리하며 1라운드를 4승 5패 7위로 마감했다. 6위 T1이 4승 4패 득실 4인 상황이라 순위는 바꿀 수 없었었지만 서머 마지막 3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 한화생명은 2라운드 전망을 밝혔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한화생명의 주력이라고 할 수 있는 '쵸비' 정지훈이 3세트 승패가 달린 중요한 상황에서 아칼리로 펜타킬을 기록하며 특유의 날카로운 공격력을 회복한 모습을 보여 LCK를 바라보는 모든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반면 kt는 3세트 상황에서 서머 6경기 1승 5패를 거두며 3세트 징크스를 벗어나지 못했고, 3연패로 2라운드에 진입하게 됐다.

1라운드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DRX은 바텀 듀오를 교체하는 초강수 끝에 서머 마수걸이 승을 거뒀다. 경력이 적은 선수들로 1라운드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뤄내며 기대를 받았던 DRX는 김대호 감독 합류로 서머에는 더 높은 성적을 기대했다. 하지만 온라인이 아닌 롤파크에서 경기를 치르는 탓인지 선수들의 경기력은 제대로 나오지 않았고, 서머 개막 8연패라는 참담한 성적표를 받았다.

서머 1라운드 전패 위기에 몰린 DRX는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바텀 라인 교체를 단행했다. '바오' 정현우-'베카' 손민우를 산하 챌린저스 팀으로 내리고 '태윤' 김태윤-'준' 윤세준을 콜업한 것. 이러한 DRX의 전략은 프레딧 브리온 경기에서 적중했고, 특히 김태윤은 LCK 데뷔전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이며 성공적으로 리그에 안착했다. 결국 DRX는 1승 8패로 1라운드 전패를 모면한 반면 초반 돌풍을 일으켰던 프레딧 브리온은 3승 6패를 거두며 9위로 서머 1라운드를 마감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