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1R 내 점수는 3~4점" HLE ‘아서’ 박미르

김형근2021-07-09 00:30


역전승으로 시즌 4승째를 달성한 한화생명 e스포츠(이하 한화생명)의 ‘아서’ 박미르가 승리로 1라운드를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7월 8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kt 롤스터와 한화생명의 경기에서 한화생명이 역전승을 거두며 4승째를 기록했다.

승리 소감에 대해 “힘들긴 했지만 kt전을 이겨서 3연승을 달성해 기분이 좋다”고 답한 ‘아서’ 박미르는 “연승이 이어지며 팀의 기세가 올라가고 경기력도 좋아지는 것 같다. 내 플레이도 성장하는 것 같아 더욱 만족스럽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힘든 시기를 겪으며 “최근의 메타에서는 소극적인 플레이는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오기에 공격적인 플레이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다”며 오늘 경기 역시 상대가 선택한 다이애나가 6레벨 이전이 약점이기에 이러한 ‘적극적인 플레이’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6레벨 때 궁극기가 허무하게 빠져서 전령을 상대에게 넘겼던 것이 가장 아쉬웠던 순간.”이라고 이야기했다.

11.13 패치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럼블 등 좋아하는 챔피언들이 약화되며 아쉽다.”고 이야기한 ‘아서’ 박미르는 리신이나 신짜오, 그웬 같은 챔피언들이 좋은 것 같아 조금 더 연구하고 싶다고 답했다. 특히 그웬에 대해 “역시 사기챔은 어디로 가든 잘되는 것 같다”며 웃음을 지었다.

1라운드의 자신의 점수에 대해 10점 중 3~4점 정도라고 평가한 ‘아서’ 박미르는 2라운드의 목표로 “다재다능한 정글러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이를 위해 “운영 쪽에서 아직 부족한 부분이 있어서 이를 보완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다음 경기인 DK전에 대해 “DK는 오브젝트 대치 상황에서 빠른 판단력을 보여주면서도 신중한 팀이다.”라고 분석했으며, 상대하게 될 ‘캐니언’ 김건부에 대해 “어느 정도 성장 궤도에 오르기 전에는 적극적이지 않은 선수이기에 그 부분을 공략할 것”이라 이야기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아서’ 박미르는 “이번에 저희가 kt를 잡고 3연승을 하게 됐는데, 팬 분들 응원이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저희 팀에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