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어제의 LCK] 중위권 대결의 날, LSB와 아프리카가 웃었다

박상진2021-07-04 03:00


치열한 중위권 싸움에서 리브 샌드박스와 아프리카 프릭스가 웃었다.

4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스플릿 4주 4일차 경기에서 아프리카와 샌드박스가 나란히 승리했다. 반면 T1과 DRX는 패배를 쌓았다.

이날 첫 경기부터 풀세트 접전이 벌어졌다. T1은 1세트 미드 카르마와 정글 올라프를 뽑아들고, 상대를 전투 유지력으로 압박하며 선취점을 얻었다. 그러나 2세트 '페이커' 이상혁의 녹턴이 위쪽 바위게를 잡다가 잡힌 이후로 분위기가 아프리카 쪽으로 급속히 기울었고, 주도권을 놓지 않은 아프리카가 승리를 거뒀다. 3세트 T1은 '기인' 김기인의 녹턴을 집중적으로 노렸지만 아프리카는 드래곤 스택을 가져갔고, 또다시 상대 카르마를 잡아내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어 드래곤 영혼까지 얻어낸 아프리카는 바론 획득 이후 교전에서 승리하며 역전극을 마무리했다.

4승 3패 중위권 싸움에서 승리한 아프리카는 5승 3패 득실 2로 4위에 올랐고, 역전패 당한 T1은 4승 4패 득실 1로 6위로 내려앉았다.
 

연승을 시작한 샌드박스와 7연패 중인 DRX의 대결은 샌드박스의 일방적 승리가 예상됐다. 첫 세트에서 샌드박스는 초반 소극적 움직임을 보였지만 20분 이후 공격력이 살아나며 DRX의 세트 연패를 늘렸다. 그러나 2세트 '표식' 홍창현의 다이애나가 대활약하며 공격력이 살아난 DRX는 샌드박스를 압도하며 동점을 만들었고, 연패 탈출의 가능성을 살렸다. 3세트 중반까지 DRX는 계속 상대를 밀어붙였지만 '페이트' 유수혁의 리 신이 상대를 휘젓기 시작했고, 결국 샌드박스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역시 중위권 싸움에 나선 샌드박스는 이날 승리로 5승 3패 득실 3을 기록하며 단독 3위에 올랐고, 거의 다 잡았던 승리를 놓친 DRX는 8연패 수렁으로 빠졌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