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드레드’ 이진혁 “‘피넛’은 내 우상, 하지만 대결은 팽팽할 것”

김형근2021-07-03 21:02


힘든 시간을 보내고 오랜만에 승리를 거둔 아프리카 프릭스의 ‘드레드’ 이진혁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7월 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T1과 아프리카 프릭스의 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풀세트 접전을 제압하며 5승째를 기록했다.

오늘 경기 승리 소감에 대해 “게임이 팽팽하게 진행되어서 숨막히는 분위기였는데, 그런 경기에서 이기고 동시에 연패도 끊었다는 점이 기쁘다.”라고 답한 ‘드레드’ 이진혁은 “연패를 하긴 했지만 두 경기 모두 저희가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경기였기에, 그만큼 더 잘하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1세트에서 패배하며 먼저 좋지 않은 상황을 맞이한 것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밴픽에서 아쉬움이 많았다. 정글만 보면 헤카림이 그리 좋은 선택은 아니었고, 다른 라인들 역시 주도권이 없어서 힘들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으며 2세트의 승리에 대해서는 “역시 바위게를 노리던 녹턴을 잡은 것이 기회가 됐다.”고 답했다.

3세트에 쉴 새 없이 기회를 만들려고 했던 것과는 달리 유효타가 잘 나오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상대의 스킬만 뺄 수 있어도 교전서 유리할 수 있기에 꾸준히 상대 스킬을 빼는 플레이를 유도했으며, 바론쪽으로 들어가 싸우는 구도를 만들고자 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3세트 POG에 선정된 것에 대해서는 “정글 격차가 많이 벌어지긴 했지만 많이 싸우지 않고 딜량도 낮아서 받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이야기했으며, 만일 자신이 선택할 수 있다면 누구를 주겠냐는 질문에 ‘리헨즈’ 손시우를 꼽았다.

한편 다음 상대인 농심 레드포스전에 나서는 각오를 묻는 질문에 “‘피넛’ 한왕호 선수가 제 우상이고 같이 경기를 한다는 것이 잘 믿겨지진 않지만, 저희도 2위 탈환을 해야 하는 만큼 경기 자체는 팽팽할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드레드’ 이진혁은 “최근 2연패를 했지만 좌절하지 않고 다시 승리를 거뒀습니다. 앞으로도 선수 및 코칭 스태프가 모두 함께 열심히 해서 더 높이 올라갈 계획이니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